박주민 “전기요금 인상은 대기업부터”
박주민 “전기요금 인상은 대기업부터”
  • 홍미은 기자
  • 승인 2016.08.07 13:56
  • 수정 2016-08-07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진배율 2배로 간소화하고

전기요금 차등 적용 법안 발의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ㆍ여성신문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ㆍ여성신문

폭염 속에도 비싼 전기료 걱정에 에어컨을 사용하지 못하는 가정의 실음을 덜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이 국회에서 나왔다. 전기 누진제를 현행 11.7배에서 2배로 그 격차를 줄이자는 법안이 발의됐다. 이 법안에는 기초수급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감면 규정 및 전기요금 인상 때 대기업부터 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

국회 더불어민주당 박주민(서울 은평갑) 의원은 1일 해외 선진국처럼 누진단계를 3단계로 간소화하고 누진배율을 2배로 낮추는 내용의 전기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법안의 발의에는 김철민·김병욱·윤후덕·권미혁·정성호·박정·김해영·위성곤·박주선 의원 등 9명이 참여했다.

현행 전기요금 체계는 6단계로 이뤄졌다. 1973년까지 단일요금 체계이던 주택용 전기요금 체계는 1974년 3단계에서 1979년 최고 12단계까지 늘었다 1989년 4단계, 1996년 7단계, 2000년 7단계를 거쳐 현재에 이르렀다.

해외의 경우 대만 5단계(2.4배 차이), 일본 3단계(1.4배), 미국 2단계(1.1배)이고, 영국, 프랑스, 캐나다는 단일요금 체계이다.

누진제란 전기를 100㎾h를 더 쓸 때마다 요금이 증가해 마지막 6단계(501㎾h 이상)에서는 ㎾h당 709.5원을 내도록 하는 것으로 1단계의 ㎾h당 60.7원에 비해 11.7배나 차이가 난다. 산업용(81원)과 일반용(105.7원)에 비하면 각각 8.7배, 6.7배 차이가 난다.

한편, 박 의원은 한전이 대기업 등의 전기요금을 3년간 3조5000억원이나 할인해줬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전기요금 인상을 대기업부터 하도록 하는 내용도 법안에 담았다. 또 기초수급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전기요금 혜택규정도 명시했다.

박 의원은 “주택용 전기사용량은 전체의 14%가 안되고, 산업용(56.6%)과 일반용(21.4%)이 대부분인데도 부담을 주택용에 지우는 것은 부당하다”며 “폭염 속에 에너지 취약층의 고통이 크므로 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