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위·외통위 의원들 "위안부 피해자 외면한 정부 재단 설립 중단하라"
여가위·외통위 의원들 "위안부 피해자 외면한 정부 재단 설립 중단하라"
  • 진주원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6.07.25 18:03
  • 수정 2016-07-25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미·남인순·문미옥·박경미·박주민 의원은 2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재단 설립을 중단하고 전면 일본과 재협상하라고 촉구했다.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박경미·남인순·문미옥·박경미·박주민 의원은 2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재단 설립을 중단하고 전면 일본과 재협상하라고 촉구했다.
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와 치유재단 공식 출범날짜를 28일로 예고함에 따라 야3당 여성가족위원과 외교통일위원들이 공동으로 재단 설립을 즉각 중단하라는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장인 남인순 의원과 문미옥·박경미·박주민 의원은 25일 국회 기자회견을 열어 한일 외교장관의 부적절한 합의에 대해 피해자와 국민에게 사죄하고, 일본군‘위안부’피해자 문제에 대해 전면 재협상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관되게 일본의 사과와 법적 책임을 원하고 있으며, 피해자의 의사를 외면한 어떤 조치로도 피해자의 고통을 치유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1995년 아시아기금을 반대하여 받지 않았음을 잊고, 정부가 나서서 10억 엔의 예산을 받는 것은 역사의 수레바퀴를 20년 전으로 되돌리는 매국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이들은 12·28 한일 합의 전 과정을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서 상호 비난·비판을 자제한다’는 12·28 합의를 스스로 무시하고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망언을 계속하고 있으며, 자국 언론 등을 동원하여 ‘소녀상 철거’와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취소를 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리 정부 역시 ‘소녀상 철거’, ‘유네스코 기록물 등재사업 중단’ 등의 이면합의에 대한 의문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규탄 성명에는 권미혁·금태섭·김삼화·신용현·이정미·정춘숙(이상 여성가족위원회), 강창일·김경협·원혜영·이석현·이인영·이태규·설훈·심재권·추혜선(이상 외교통일위원회)의원도 참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