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가만있으라, 우리가 하겠다” 정의기억재단 9일 설립 총회
“정부는 가만있으라, 우리가 하겠다” 정의기억재단 9일 설립 총회
  • 박길자 기자
  • 승인 2016.06.04 17:27
  • 수정 2017-07-09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차라리 가만히 있으세요. 그냥 그대로 위헌 상태로 머물러 있으세요. 우리가 하겠습니다!”(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정의기억재단이 9일 오전11시 서울 마포구 가톨릭청년회관 ‘다리’ 5층 니꼴라오홀에서 발기인 총회를 갖는다.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상임대표는 “할머니들과 손잡은 시민들이 만들어가는 재단”이라고 소개했다. 이 재단에는 그동안 10만명 넘는 시민들이 힘을 합쳤다.

지난해 12월 28일 한국과 일본의 외교 장관이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관한 ‘합의’를 발표한 후 이에 반대하는 400여개 단체, 500여명의 시민들이 모여 ‘한일 일본군‘위안부’ 합의 무효와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전국행동(이하 전국행동)’을 발족시켰다.

 

정대협은 “한국 정부의 재단 설립과 일본 정부의 10억엔 출연을 거부하고, 전 세계인이 일본군‘위안부’로 희생된 할머니들과 손잡는 모금 운동을 시작하자는 뜻에서 재단 설립을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전시성폭력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도록 하고, 할머니들께 진정한 명예와 존엄을 안겨드리는데 온힘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인 여성인권 운동가 김복동 할머니는 “법적 배상이 아닌 10억엔을 거부한다. 그런 돈이라면 1000억원을 줘도 받을 수 없다”며 “나도 피해자이지만 피해자로 그냥 시민들 하는 대로 보고만 있지 않고, 직접 재단을 만드는 일에 함께 하겠다, 전쟁에서 함께 고통 받던 일행 20명 피해자와 손잡겠다”며 20명과 손잡는 재단출연금 100만원을 내놓은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