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권은희 vs 이용섭… 더민주 양향자, 5선 천정배 꺾을까
국민의당 권은희 vs 이용섭… 더민주 양향자, 5선 천정배 꺾을까
  • 박길자 기자
  • 승인 2016.04.03 19:16
  • 수정 2017-07-09 0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3 총선 선거운동 첫 주말인 2일 오후 광주 광산구 수완동 국민은행 4거리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가 광산을에 출마한 권은희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4·13 총선 선거운동 첫 주말인 2일 오후 광주 광산구 수완동 국민은행 4거리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가 광산을에 출마한 권은희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5·18 민주항쟁의 성지 ‘빛고을’ 광주광역시에선 10명의 여성 후보가 출마했다. 광산을 4명, 서을 2명, 동남갑 1명, 서갑 1갑, 북갑 1명, 광산갑 1명이 나왔다.

국민의당 후보로 나선 권은희(42) 현역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이용섭(64) 후보와 빅매치를 벌인다. 권 후보는 18대, 19대 재선 의원인 이 후보가 2014년 지방선거 광주시장 출마를 위해 물러나면서 치러진 보궐선거에서 더민주 후보로 당선됐으나 탈당 후 국민의당으로 당적을 옮겼다.

‘청년 에너지’를 몰고온 정의당 문정은(29) 후보의 선전도 관심거리다. 통합진보당 소속 5, 6대 광산구의원 출신인 최경미(48) 후보가 민중연합당 후보로 나섰고, 한남숙(61) 충효국민운동본부 부총재가 무소속 출마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광주 첫 지원 유세 현장으로 권 후보 지역구인 광산을을 찾아 직접 유세 연설을 하며 힘을 실어줬다. 호남에선 국민의당이 더민주보다 다소 앞서고 있지만 광산을은 상황이 다소 다르다. 국민의당은 광산을 1곳만을 ‘경합 우세’로 분류하고 권 후보에 당력을 결집해 8개 선거구 석권을 노리고 있다.

서울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을 지낸 권 후보는 18대 대선 당시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의 경찰 수뇌부 외압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권 후보는 이번 선거가 박근혜 정권과의 맞대결이라는 점을 주장하며 표심을 얻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권 후보는 2일 ‘박근혜 잡을 저격수 권은희지 말입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군복을 입고 총을 든 선거 포스터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가 삭제해 새누리당의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권 후보 측은 “과거 권 후보가 국정원 문제에 대해 발언했을 때도 많은 패러디가 있었다”며 “이번 포스터도 지지자들이 만들어 준 것을 올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가 2일 오후 광주 서구 쌍촌동 한 사거리를 찾아 20대 총선 서구을에 출마한 양향자(왼쪽 둘째)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가 2일 오후 광주 서구 쌍촌동 한 사거리를 찾아 20대 총선 서구을에 출마한 양향자(왼쪽 둘째)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서을에선 양향자(49) 전 삼성전자 상무가 더민주 후보로 출격했고, 정의당 후보로 강은미(45) 전 광주광역시의원이 나섰다. 이 지역에 전략공천된 양 후보는 국민의당 천정배(61) 후보, 무소속 김하중(55) 후보와 힘겨운 일전을 벌이고 있다.

광주 서을이 전국적 관심을 끌고 있는 것은 국민의당과 더민주가 호남에서 벌이는 빅매치의 판세를 읽을 수 있는 요충지이기 때문이다. 양 후보가 고졸로 삼성전자에 입사해 임원에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지만 정치 신인으로 5선 거물 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를 이길 지는 미지수다.

민중연합당은 동남갑, 서갑, 북갑, 광산갑에 각각 1명의 여성 후보를 냈다. 동남갑에선 민중연합당 후보로 신나리(27) 후보가 나섰다. 신 후보는 간호사 출신으로 보건의료노조 전남대병원지부 사무장을 맡고 있다. 서갑에선 이은주(44) 전 서구의회 부의장, 북갑에선 장세레나(45) 광주여성회 공동대표, 광산갑에선 김해정(38) 학교비정규직노조광주지부 교육국장이 출마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