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학생 10명 중 1명 “성범죄 당한 적 있다”
미국 대학생 10명 중 1명 “성범죄 당한 적 있다”
  • 이세아 기자
  • 승인 2017.11.08 13:57
  • 수정 2017-11-08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버드 등 27개 주요 대학 조사 결과 발표

성범죄 주요 타깃은 여성과 성 소수자

피해 사실 신고 주저… 대학·사법기관 신뢰도 낮아

 

미국 대학 내 성범죄 실태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헌팅 그라운드(Hunting Ground)’의 한 장면. ⓒ영화 ‘헌팅 그라운드’ 스틸컷
미국 대학 내 성범죄 실태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헌팅 그라운드(Hunting Ground)’의 한 장면. ⓒ영화 ‘헌팅 그라운드’ 스틸컷

“학기가 시작되기도 전에 두 친구가 강간을 당했어요.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다면, 10만 명의 학생이 내년에도 학교에서 성폭행을 당할 겁니다.” 지난 2월 미국에서 개봉한 다큐멘터리 영화 ‘헌팅 그라운드(Hunting Ground)’ 속 성폭력 피해자의 말이다. 영화는 하버드, 듀크 등 미국 유수 대학의 성범죄 실태와 대학 당국의 미온적 대응을 고발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연방 당국이 대학 내 성범죄 수사에 박차를 가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대학 성범죄가 미국 전역에서 이슈가 되면서 연방정부와 대학이 나서서 성폭력 방지 대책을 내놓았지만, 갈 길은 멀어 보인다. 미국대학협의회(AAU)가 9월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 미국 27개 주요 대학 학생의 11.7%가 힘으로 제압당했거나 제대로 의사 표현을 할 수 없는 상태에서 성폭력이나 성희롱을 당했다고 답했다. 

실제로 술이나 마약류를 이용한 성범죄가 전체 성범죄의 상당 비중을 차지했다고 AAU는 밝혔다. 

특히 여자 학부생과 성 소수자의 피해가 가장 컸다. 성범죄를 당했다고 답한 여자 학부생은 23.1%, 남자 학부생은 5.4%였다. 대학원생의 경우 여성은 9%, 남성은 2%가 성범죄를 당했다. 트랜스젠더, 젠더퀴어(genderqueer·양성탈피자) 등 성 소수자 피해자의 비중도 높게 나타났다.

대학 내 성범죄 피해자들은 대학이나 사법기관에 피해 사실을 알리는 것을 대체로 꺼렸다. ‘피해 사실을 신고하겠다’고 답한 이들은 피해 양상에 따라 전체의 5~28%뿐이었다. 

‘신고하지 않겠다’고 답한 이들은 △사건이 충분히 심각하게 고려되지 않아서 △당황스럽고 수치스럽거나 정신적으로 힘들어서 △아무 조처도 없을 것 같아서 등을 이유로 들었다. 응답자의 63.3%는 ‘대학이 신고를 진지하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답했고, ‘대학이 정당한 수사를 할 것이라고 믿는다’는 응답률은 50%였다. 

특히 주요 성범죄 피해자인 여성과 성 소수자의 경우 대학이나 사법기관에 대한 신뢰도가 더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4월과 5월에 하버드, 예일 등 주요 27개 대학 학부생과 대학원생 등 약 15만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헌터 롤링스 AAU 회장은 “우리는 이번 조사에 참여한 대학들이 조사 결과를 통해 성범죄 대처·예방책을 세우는 데 도움을 얻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이 성범죄 신고를 공감하는 자세로 진지하게 다루고, 공정하고 신속한 조사와 해결책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