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성형외과 찾는 외국인 5년새 '13배' 증가
국내 성형외과 찾는 외국인 5년새 '13배' 증가
  • 조나리 기자
  • 승인 2015.09.17 15:17
  • 수정 2015-09-1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형외과가 많이 몰려있는 거리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성형외과가 많이 몰려있는 거리
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여성신문

국내에서 진료를 받는 외국인 성형외과 환자가 최근 5년 사이 13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사이 진료비는 22배나 뛰었다.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성형외과 의료기관을 찾은 외국인은 모두 3만6224명이다. 이는 전체 외국인 환자 35만4389명의 10.2%다. 

지난 2009년 2851명이던 외국인 성형외과 환자수는 이후 5년새 13배나 급증했다. 진료 수입은 그 사이 57억원에서 1253억원으로 22배나 뛰었다. 이는 전체 외국인 환자의 진료비인 5579억원의 23%에 해당한다. 외국인 환자의 1인당 성형외과 진료비는 346만원이다. 

성형외과를 찾는 외국인 환자 10명 중 7명은 중국인으로 나타났다. 중국인 환자 비중은 2009년 27.7%에서 지난해 68.8%로 확대됐다. 같은 기간 환자 수는 791명에서 2만4854명으로 31.4배 급증했다.

하지만 전 진료과의 외국인 환자 중 등록된 외국인 환자 유치업자를 통한 경우는 10.3%에 그쳤다. 

남 의원은 “90%가량의 외국인 환자는 국내외 불법 브로커에 의해 유치되거나 자발적으로 찾아온 환자”라며 “불법브로커들이 활개를 치고 있는데 관리가 지나치게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6월부터 올해 7월까지 불법브로커 신고센터에 신고 된 사례는 3건에 불과했다. 

이어 “외국인환자 중 미용성형 의존도가 높아지는 상황을 바로잡지 않는 한 성형관광과 성형공화국이란 오명에서 벗어날 수 없다”며 “외국인 환자 유치 사업자와 해외진출 의료기관 등에 대한 금융·세제 지원, 외국어 의료광고 허용 등을 골자로 하는 국제의료지원사업법 제정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성형수술을 한 뒤 후유증 등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3만여명의 중국인들이 온라인사이트를 조직해 불만을 호소하고 있다”며 “주중국 한국 대사관은 올해들어 매달 복지부로 공문을 보내 대책마련을 건의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2012년 이후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접수된 조정분쟁 신청은 모두 76건이다. 이 중 사망사례는 12건으로 접수되지 않은 사례를 포함하면 사망사례는 이보다 많을 것으로 보인다. 

조정분쟁 신청 접수자는 중국인이 47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미국인 8건, 베트남인 5건 등이다. 전체 피해구제 조정신청액은 34억8900만원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