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훗카이도 강제노동 유골 70년만의 귀향
일제강점기 훗카이도 강제노동 유골 70년만의 귀향
  • 조나리 기자
  • 승인 2015.09.11 14:09
  • 수정 2015-09-11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제강점기에 강제로 일본 홋카이도(北海道)로 끌려가 혹독한 노동에 시달리다 숨진 조선인 115명의 유골이 광복 70년 만에 귀환한다.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일제강점기에 강제로 일본 홋카이도(北海道)로 끌려가 혹독한 노동에 시달리다 숨진 조선인 115명의 유골이 광복 70년 만에 귀환한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사)평화디딤돌

일제강점기에 일본 홋카이도(北海道)로 끌려가 강제 노동에 시달리다 숨진 조선인 115명의 유골이 광복 70년만에 귀환한다. 100위(位)가 넘는 유골이 한번에 봉환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1일 ‘강제노동 희생자 추모 및 유골 귀향 추진위원회’ 한국 측 대표단은 강제노역으로 숨진 조선인 115명의 유골을 봉환하기 위해 일본으로 출국했다. 

대표단은 유족 7명과 이번 행사를 주관하는 한국 측 대표 ㈔평화디딤돌 관계자 등 총 15명이다. 

대표단은 훗카이도에 도착해 일본 측 대표 ㈔동아시아시민네트워크 등 일본 시민단체와 사흘 동안 홋카이도 전역에서 발굴된 조선인 유골을 인수하며 추도식을 한다. 이 유골들은 1997년부터 18년간 한일 양국의 민간 전문가와 종교인, 학생들이 수습한 것들이다. 

이후 대표단은 배를 타고 해로를 통해 도쿄까지 간 후 다시 육로로 교토, 오사카, 히로시마를 거쳐 시모노세키로 이동한다. 대표단은 각지에서 추도식을 거행하며 ‘군국주의’를 규탄하는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오는 17일 오후 부관 페리 편으로 시모노세키항을 출발하는 유골은 대한해협을 건너 18일 오전 부산항에 도착한다. 유골은 부산 중구 수미르공원으로 옮겨져 진혼노제를 치르고 서울 중구 성공회성당에 임시 안치될 예정이다. 

19일 오후 7시에는 서울광장에서 장례식이 엄수된다. 이 자리에는 유골 발굴에 참여했던 평화디딤돌 관계자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 일제 피해 관련 시민단체, 유족, 박원순 서울시장 등 1000여명이 참석한다. 

한편 유골 115위는 오는 20일 파주 서울시립묘지 납골당에 안장된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