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머스-사회적기업 ‘청밀’, 소외계층 지원 MOU
푸드머스-사회적기업 ‘청밀’, 소외계층 지원 MOU
  • 조나리 / 여성신문 수습기자
  • 승인 2015.03.20 12:09
  • 수정 2015-03-20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드머스 류영기 마케팅본부장(좌)과 사회적 기업 청밀 양창국대표가 사회공헌 업무협정서를 체결하고 있다. ⓒ여성신문
푸드머스 류영기 마케팅본부장(좌)과 사회적 기업 청밀 양창국대표가 사회공헌 업무협정서를 체결하고 있다. ⓒ여성신문

풀무원 계열의 식자재유통 전문기업 푸드머스가 사회적기업과 손잡고 소외계층 지원에 나선다.

푸드머스(대표 이효율)는 서울시 강남구 ‘밀알복지재단’에서 청밀(대표 양창국)과 사회공헌활동에 대해 상호 협력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청밀은 식자재 유통 및 소분납품으로 소외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전문으로 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경기도 양지 자체 농산물식재 집배센터에 장애인과 55세 이상 고령층, 여성 등을 확대 고용하기로 했다. 

푸드머스 류영기 마케팅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사회적 책임과 소통을 통해 지역사회와 가치를 공유하는 기업이 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푸드머스는 매년 사회공헌 봉사단 ‘로하스 디자이너’를 통해 저소득층 가정과 독거노인 급식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