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주한 미국대사 테러자, 종북좌파인듯"
새누리당 "주한 미국대사 테러자, 종북좌파인듯"
  • 엄수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5.03.05 11:10
  • 수정 2015-03-0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저히 조사해서 폭력 뿌리뽑아야"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무성 대표가 리퍼트 미 대사 피습 관련 이야기하고 있다.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무성 대표가 리퍼트 미 대사 피습 관련 이야기하고 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뉴시스·여성신문

새누리당은 5일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가 괴한이 휘두른 흉기에 얼굴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된 것과 관련 배후를 "종북세력"으로 규정하고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에 대한 테러는 한미동맹에 대한 테러다. 한미동맹은 국가안보의 핵심"이라며 "전쟁훈련 반대라는 평화를 외치며 폭력을 행사하는 것은 자가당착이다. 당국은 철저한 조사를 통한 엄벌조치를 해서 우리 사회에 어떤 경우라도 폭력을 통한 문제해결 방식은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는 교훈을 줘야하겠다"고 처벌을 강조했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테러를 한 테러행위자가 ‘전쟁반대’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는 점도 정말 충격적"이라며 "키 리졸브 훈련과 폴 이글 훈련을 한미연합 훈련을 진행 중인데, 종북 좌파 세력들이 주장하듯이 이게 마치 전쟁연습이라 규정하고 이런 테러행위를 저질렀다면 이건 앞으로 우리가 심각하게 생각해야 될 문제라고 생각하고 정부에서도 이 문제에 대해서 한미동맹에 어떠한 균열도 없도록 빈틈없이 대응해주길 촉구한다"고 종북 좌파와의 연계성을 강조했다. 

서청원 최고위원은 "우리 한국 국민들도 큰 충격을 받았을 것이고 미국도 큰 충격을 받았을 것으로 생각한다. 리퍼트 대사에 대한 테러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에 그렇다"며 "한미동맹 이후에 처음 있는 일이기 때문에 그만큼 충격이 큰 것으로 생각을 한다. 리퍼트 대사의 쾌유를 온 국민과 함께 바라고 있고, 이번 범인의 배후가 있는가의 여부를 철저히 가려서 한 점의 의혹도 없이 모든 것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가세했다. 

이인제 최고위원은 "현재 보도되는 바에 의하면 아마 범인은 반미, 종북 세력의 한 사람이 아닌가 생각하는데 우리 사회가 더 긴장하고 테러가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원천적으로 뿌리를 뽑는 조치가 필요하다"며 "또 한미동맹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더 견고하게 강화되는 방향으로 우리 모든 역량을 경주해야한다"고 종북 세력의 범행으로 규정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