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세토오페라단, 광복 70주년 기념 오페라 축제
베세토오페라단, 광복 70주년 기념 오페라 축제
  • 이소영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5.03.05 14:19
  • 수정 2015-03-06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site cialis trial coupon
ⓒ베세토 오페라단

베세토오페라단(단장 강화자)이 오는 20일과 21일 양일간 ‘광복 70주년 통일기원 오페라 축제’를 무대에 올린다. 우리나라 광복의 기틀을 마련한 상해임시정부를 기리며 광복의 의미와 기쁨을 예술로 재조명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공연에는 유럽의 인기 지휘자로 낯익은 지리 미쿨라가 지휘하고 국내 정상급 성악가 20명과 중국 대표 성악가 짱펑, 슝위페이가 특별 출연한다. 

1부는 조국의 독립을 위해 평생을 살아온 백범 김구 선생의 생애와 젊은 나이에 나라를 구하고자 목숨 바친 윤봉길 의사의 얼을 기리는 창작 오페라 백범 김구와 윤봉길을 통해 일제강점기의 역사적 비운을 돌아보며 조국의 미래를 다짐하게 된다.

 

베세토오페라단이 백범 김구의 애국혼을 기리기 위해 만든 창작 오페라의 한 장면. 베세토오페라단은 오는 20∼21일 다시 김구 선생을 주인공으로 오페라를 선보인다.  (사진은 베세토오페라단이 지난 1999년 백범 김구의 애국혼을 기리기위해 만든 창작 오페라의 한 장면)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베세토오페라단이 백범 김구의 애국혼을 기리기 위해 만든 창작 오페라의 한 장면. 베세토오페라단은 오는 20∼21일 다시 김구 선생을 주인공으로 오페라를 선보인다. (사진은 베세토오페라단이 지난 1999년 백범 김구의 애국혼을 기리기위해 만든 창작 오페라의 한 장면)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베세토오페라단

2부는 베르디의 오페라 ‘나부코’ 중 세계적으로 유명한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을 노래한다. 이스라엘 민족의 자유를 갈망하는 이 합창곡은 일제의 억압에서 신음하던 우리 선조들의 눈물 어린 애환을 상기하게 된다. 

마지막으로 클라이맥스를 장식할 3부에서는 웅장한 오케스트라와 대규모 합창단이 안익태 곡의 ‘코리아 판타지’를 연주해 광복 70주년 기념 음악축제의 대주제를 완성할 화룡점정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베세토오페라단을 이끌고 있는 강화자 단장은 “이번 축제는 우리 국민의 가슴속에 나라를 사랑하는 뜨거운 애국심을 고양하고 위대한 문화예술 공연의 감동으로 문화 강국을 소망했던 백범 김구 선생의 유지를 상기시키는 무대다. 누구나 쉽고 친숙한 오페라가 되도록 꾸준하게 무대를 마련해온 베세토오페라단은 클래식의 대중화로 선진 문화 국가가 되는 데 뜻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광복 70년 특별 기획 오페라 축제’는 오는 20일과 21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문의 02-3476-6224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