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 설 명절 스트레스 1위 ‘돈’
주부 설 명절 스트레스 1위 ‘돈’
  • 박규태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2.26 16:18
  • 수정 2018-02-2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부들이 설 명절 가사일보다 세뱃돈이나 설 선물 등 비용에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여성신문
주부들이 설 명절 가사일보다 세뱃돈이나 설 선물 등 비용에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여성신문

 

주부들의 설 명절 가장 큰 스트레스는 '돈'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15일 사랑방미디어는 광주지역 주부 28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설 연휴, 나를 가장 괴롭히는 것'으로 43%가 '세뱃돈과 설 선물 비용'을 첫 손에 꼽았다고 밝혔다.

이어 ‘음식 장만’ 34%, ‘친척들의 덕담과 비교’ 10% 순으로 나타났다.

또 음식 장만부터 차례상차리기, 설거지까지 온종일 이어지는 가사일을 남편이 도와 주느냐는 질문에 절반이 넘는 54%가 '아니다'고 답해 가사 분담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부들은 ‘설 명절에 가장 해보고 싶은 일’로 ‘나홀로 휴식’(36.5%)을 택했다. ‘여행을 떠나고 싶다’고 답한 주부도 32.5%를 기록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