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버스 인도로 돌진해 4세 어린이 중상 ‘급발진 원인?’
서울 시내버스 인도로 돌진해 4세 어린이 중상 ‘급발진 원인?’
  • 박규태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2.26 16:11
  • 수정 2018-02-2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버스가 갑자기 출발하면서 인도로 돌진해 건물 외벽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4세 어린이 등 13명이 다쳤다. ⓒ뉴시스·여성신문
시내버스가 갑자기 출발하면서 인도로 돌진해 건물 외벽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4세 어린이 등 13명이 다쳤다. ⓒ뉴시스·여성신문

 

14일 서울 광진구에서 시내버스가 인도로 돌진해 4살 어린이가 중상을 입는 등 13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2분께 자양동에서 황 모(51)씨가 운전하던 4212번 시내버스가 차도에서 인도로 돌진했다.

영동대교 북단 성수사거리 방향으로 운행 중이던 버스는 신호대기를 위해 교차로에 정차한 상태였다.

신호가 바뀌자 버스는 갑자기 굉음을 내면서 앞으로 돌진했다. 앞에 서 있던 승용차를 들이받아 4중 추돌을 일으켰다. 버스는 교차로를 지나 오른쪽 인도로 올라가 철물점 외벽을 들이받은 뒤에야 멈춰섰다.

사고로 인도를 걷던 4살 남자 아이가 철물점 간판에 가슴을 맞아 중상을 입었다. 소방 관계자는 “중상이긴 하지만 의식이 뚜렷하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버스에는 승객 12명이 타고 있었다. 승객들은 타박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운전기사 황씨는 경찰 조사에서 "신호대기 중 앞차가 출발하기에 브레이크에서 발을 뗐는데 차가 갑자기 앞으로 돌진하는 급발진 현상이 나타났다"며 "앞차를 들이받지 않으려고 핸들을 꺾었다가 인도로 올라가게 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블랙박스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