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해 여고생 살해 일당에 ‘사형’ 구형
검찰, 김해 여고생 살해 일당에 ‘사형’ 구형
  • 엄수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5.01.24 16:44
  • 수정 2015-01-24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사 “과연 죄의식이 있는지 조차 의문”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 일당에 사형이 구형됐다. ⓒjtbc 뉴스 캡처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 일당에 사형이 구형됐다. ⓒjtbc 뉴스 캡처

김해 여고생 암매장 살해사건 피의자에 대해 검찰이 최고형인 사형을 구형했다.

대전지검 신병재 검사는 19일 대전지법 제12형사부 심리로 열린 성매매·살인 등 사건 결심공판에서 피고인 이모(26)씨와 허모(25)씨에 대해 사형을 구형했다. 함께 기소된 또다른 이모(25)씨에는 무기징역, 양모(16)씨 등엔 장기 7년에 단기 5년의 징역형을 각각 구형했다.

신 검사는 “어린 소녀를 감금한 채 무자비한 가혹행위를 해 죽음에 이르게 하고도 범행을 은폐하려고만 하고 다시 1주일여 만에 강도·살인 범행을 저지른 피고인들을 보면 사람이 어찌 이렇게 잔인할 수 있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과연 죄의식이 있는지조차 의문이 드는 피고인들 가운데 주범들은 영원히 사회에서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씨 등은 지난해 3월 30일부터 윤모(당시 15세)양에게 성매매를 시켰으며 윤양이 이를 신고하자 울산과 대구 등지에 끌고 다니며 감금하고 잔혹하게 폭행해 4월 10일 숨지게 했다.

이후 이들은 시신을 암매장하기도 한 뒤 같은 달 19일 대전에서 ‘조건 만남’을 빙자해 김모(당시 47세)씨를 모텔로 유인해 돈을 뜯어내려다 김 씨가 반항하자 때려 숨지게 하고 360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은 혐의로 구속기소되기도 했다.

한편 윤 양 살해에 가담한 가출 여중생 3명은 지난해 11월 창원지법에서 징역 6~9년을 선고받았다. 다음 선고공판은 2월 13일 오후 2시에 열린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