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청와대 탁한 공기, 밖으로 내보내라”
문희상 “청와대 탁한 공기, 밖으로 내보내라”
  • 엄수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5.01.16 13:11
  • 수정 2018-02-05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재근 “방계 행정관이 저 정도면 문고리 3인방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실에서 국정자문위원회의 1차 전체회의가 열린 가운데 문희상 비대위원장(가운데)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실에서 '국정자문위원회의 1차 전체회의'가 열린 가운데 문희상 비대위원장(가운데)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원장이 16일 ‘청와대 문건’ 배후 지목 논란으로 해당 청와대 행정관이 면직처리 된 것과 관련 “청와대 실내 공기는 탁해질 대로 탁해졌다. 춥더라도 환기를 시켜야 한다”고 국정쇄신을 촉구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문을 활짝 열고 탁한 공기를 밖으로 내보내야 한다. 그래야 정신도 맑아지고 국정도 건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유감을 표명한지 이틀도 안됐는데 이번에는 십상시중 한 행정관이 문건파동의 배후를 지목하며 나라를 들었다 놨다 하고 있다”며 “국가기강 공직기강이 한꺼번에 와르르 무너져 내렸다”고 개탄했다.

이석현 비대위원은 “대통령이 비서실과 문고리 삼인방을 두둔해준 결과는 끝없는 권력암투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 비대위원은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과 음종환 전 청와대 행정관 사이의 진위여부 논란을 거론하며 “이쯤 되면 우선 검찰 스스로 재수사를 통해서 그 술집의 CCTV 까봐야 한다. 행정관 한 사람의 면직 처리 보다 중요한 것은 비선실세 의혹의 진상을 규명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인재근 비대위원은 “청와대는 상상으로 존재한 십상시가 드디어 커밍아웃을 했다”며 “대통령 직계도 아닌 방계의 행정관이 저 정도면 대통령 직계인 문고리 3인방의 영향력은 어느 정도일지 가늠 안 될 지경”이라고 질타했다. 인 위원은 이어 “해결되는 일이 없이 나쁜 일이 반복되고 지속되다보니 이젠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비판도 무의미하게 느껴진다”고 힐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