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당대표 후보들 샅바싸움 돌입
새정치 당대표 후보들 샅바싸움 돌입
  • 엄수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5.01.16 09:13
  • 수정 2018-01-2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부터 텃밭인 호남 유세
계파논쟁 여전… 세대교체론 부상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최고위원후보 합동연설회가 1월 11일 부산광역시 해운대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열린 가운데 당 대표 후보들이 손을 잡고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재인, 이인영, 박지원 후보(기호순). ⓒ뉴시스·여성신문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최고위원후보 합동연설회가 1월 11일 부산광역시 해운대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열린 가운데 당 대표 후보들이 손을 잡고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재인, 이인영, 박지원 후보(기호순). ⓒ뉴시스·여성신문

새정치민주연합(이하 새정치) 2·8 전당대회에 나선 후보들의 샅바싸움이 시작됐다.

현재 당 대표 후보는 문재인(62), 박지원(73), 이인영(51) 후보로 문·박 양강 구도로 분류된다. 친노·비노로 계파가 분류되며 대중성 있는 인물이란 점이 강점이다. 두 후보보단 비교적 세가 약한 이인영 후보는 ‘세대교체론’을 들고 틈새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당 운명을 가르는 전대인 만큼 대안으로 떠오를 가능성도 있다.

새정치는 전대가 시작된 뒤 후보들에게 당원들과 소규모 개별적인 만남을 금지하고 합동 연설회나 토론회 등 공식 일정에 참여하도록 하고 있다. 자칫 지역·계파별 세 과시나 줄 세우기를 우려한 것이다.

박 후보는 연일 문 후보의 계파 문제를 지적하며 당권-대권 분리를 압박하고 있다. 당 수장인 대표가 대선 후보로까지 나가는 건 안 된다는 입장이다.

반면 문 후보는 자신의 최대 약점인 계파 공세에 정면대응하지 않고 ‘정책’ 행보에 집중하고 있다. 첫 일정도 ‘위기의 한반도, 해법은 있는가’ 외교안보 토론회였다. 되레 이인영 후보를 겨냥해 “제가 정치적으로 가장 후배이며 세대 교체를 말할 적임자”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에 “국민 48%의 지지까지 얻었던 분이 ‘제일 후배’라고 하면 당원과 국민은 어리둥절할 수밖에 없다. 문 후보의 정치 입문은 2012년이 아니라 2002년이며, 그때부터 권력의 중심에 있었다고 봐야 한다”고 정면 반박했다.

당 지지자들의 마음을 얻는 것이 중요한 만큼 세 후보는 15일 광주부터 20일까지 텃밭인 호남에서 유세를 벌인다. 대의원 1만2000여 명 중 호남 지역이 16% 정도를 차지한다.

한편 최고위원 후보 8명도 제주·경남·울산·부산 합동 연설을 가졌다. 유일한 여성 후보인 유승희 후보는 여성최고위원할당제가 사라진 점을 강조하며 선출직 여성 최고위원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전당대회 선거인단은 대의원 45%, 권리당원 30%, 일반 당원10%, 국민 15%로 구성되며 이번 선거는 ‘대의원 여성 비율 50% 이상’ 조건으로 시행되는 첫 선거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