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ㆍTV홈쇼핑사 판매수수료 30% 안팎
백화점ㆍTV홈쇼핑사 판매수수료 30% 안팎
  • 박규태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1.03 11:13
  • 수정 2018-01-03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백화점 7개사, TV홈쇼핑 6개사의 판매수수료율을 조사한 결과 백화점은 평균 28.3%, TV홈쇼핑은 평균 34%인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여성신문
공정거래위원회가 백화점 7개사, TV홈쇼핑 6개사의 판매수수료율을 조사한 결과 백화점은 평균 28.3%, TV홈쇼핑은 평균 34%인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여성신문

 

백화점과 TV홈쇼핑사의 판매수수료가 판매 가격의 30% 안팎인 것으로 나타났다. 1만원의 상품을 판매할 경우 약 3000원의 수수료를 챙긴 셈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백화점 7개사, TV홈쇼핑 6개사의 판매수수료율을 조사한 결과 백화점은 평균 28.3%, TV홈쇼핑은 평균 34%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백화점 업체별로는 ▲롯데(29.3%) ▲현대(28.2%) ▲신세계(27.8%) ▲AK플라자(28.7%) ▲갤러리아(27%) ▲동아(24.8%) ▲NC(23%) 순으로 판매수수료율이 높았다.

공정위는 중소기업 수수료율이 높은 이유에 대해 "롯데는 지방 점포가 많고, NC와 동아는 아울렛형 백화점이라서 다른 백화점에 비해 판매수수료율이 높은 의류·잡화 상품군을 중심으로 중소기업이 상대적으로 많이 입점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TV홈쇼핑사의 평균 판매수수료율은 ▲현대(35.4%) ▲롯데(35.3%) ▲GS(34.9%) ▲CJO(34.8%) ▲홈앤쇼핑(32.5%) ▲NS(30.2%) 순으로 높았다.

공정위는 "대기업의 홈브랜드파워, 소비자 선호, 낮은 반품율, 납품업자 직접배송 등 중소기업과 차별되는 거래조건을 반영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공정위는 "백화점 평균 판매수수료율은 전년 대비 0.2% 포인트, TV홈쇼핑은 0.4% 포인트로 소폭 감소했다"며 "납품(입점)업체들이 대규모 유통업체들의 판매수수료 수준을 충분히 인지한 상태에서 거래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