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 '물수능'...영어·수학 만점자 수 사상 최대
역대 최고 '물수능'...영어·수학 만점자 수 사상 최대
  • 이세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1.16 17:22
  • 수정 2018-01-1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등급컷 공개...성적표는 내일 오전 배포

 

2015 수능 등급컷과 만점자 수가 공개됐다. 올 수능은 영어와 수학B형 난이도 조절에 실패한 물수능 이었다는 평가를 피할 수 없게 됐다.
2015 수능 등급컷과 만점자 수가 공개됐다. 올 수능은 영어와 수학B형 난이도 조절에 실패한 '물수능' 이었다는 평가를 피할 수 없게 됐다. ⓒMBN 방송 캡처

2015 수능 등급컷이 공개됐다. 영어와 수학B형 변별력이 너무 낮아 난이도 조절에 실패한 '물수능' 이었다는 평가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수능 채점 결과 수학B형과 영어 영역에서 수능 사상 가장 많은 만점자가 나왔다. 영어 만점자 비율 3.37%(1만 9천564명)는 수능 사상 최고 수치다. 역시 변별력이 없다는 평가를 받았던 2012학년도 영어 만점자 비율 2.67%보다 0.7% 포인트가 높다. 3점짜리 문제 하나를 틀리면 2등급이 된다. 

수학B형은 응시자의 4.3%가 만점을 받았다. 영어와 마찬가지로 한 문제만 틀려도 2등급으로 떨어진다. 

반면 국어B형 시험은 난이도가 높아, 만점자 비율이 0.09%로 2011학년도 0.06% 이후 가장 낮았다. 출제 오류를 인정한 생명과학Ⅱ는 만점자 비율이 0.21%로 과학탐구 과목 가운데 가장 낮았다. 

입시 전문가들은 문과는 국어, 이과는 과학탐구 점수에 따라 합격 여부가 나뉠 것이라고 내다봤다. 채점 결과에 따라 서울대 합격선은 표준점수 기준으로 경영학과 528점에서 530점, 서울대 의예과 526점에서 529점으로 예측했다.

수능시험 성적표는 내일(3일) 오전 각 학교와 교육청 등에서 배포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