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한국 인종차별 언급...친구가 눈물 흘린 사연은?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한국 인종차별 언급...친구가 눈물 흘린 사연은?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01.18 16:48
  • 수정 2018-01-1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샘 오취리가 한국의 인종차별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샘 오취리가 한국의 인종차별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Jtbc 방송 캡쳐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방송인 샘 오취리가 ‘비정상회담’에서 한국내 인종차별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 가나 대표 샘 오취리는 가나와 한국에서 겪은 인종 차별에 대해 털어놨다.

샘 오취리는 “어렸을 때 가나에서 그렇게 배웠다. '하얀 건 좋다. 까만 건 나쁘다'라고”라며 “식민지 시절 백인들을 신처럼 대했기 때문에 가나에서도 사람들끼리 피부 하얀 사람을 선호한다. 좀 더 하얀 사람을 원한다"고 가나의 인종차별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샘 오취리는 “한국에서 엑스트라를 하는데 맨 앞에는 백인이 서고, 배경에는 흑인이 섰다”며 “흑인친구들이 메시지를 보냈다.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은데 흑인에 대한 이미지 때문에 한국에 오기 겁난다는 말을 많이 한다”며 한국에서 겪은 인종차별을 고백했다.

특히 샘 오취리는 “동대문을 친구와 지나가는데 친구가 제가 출연한 광고를 보고 막 울더라”며 “한국에서 흑인 사진이 걸리는 걸 예상도 못 했는데 감동을 받아서 울었다”는 사연을 소개해 주위를 가슴 뭉클하게 만들었다.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마음 고생 많았겠다”,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앞으론 인종차별 안 당하길”,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파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