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센치 권정열, 유희열에게 "아버지가 이래도 됩니까" 너스레
십센치 권정열, 유희열에게 "아버지가 이래도 됩니까" 너스레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01.24 11:50
  • 수정 2018-01-2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십센치(좌·권정열/우·윤철종)의 3집 3.0 이18일 자정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십센치(좌·권정열/우·윤철종)의 3집 '3.0' 이18일 자정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10cm 공식 페이스북

18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해피씨어터에서 십센치(10cm)의 새 앨범 ‘3.0’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십센치 멤버 권정열은 '토이' 유희열과의 친분을 공개했다. 

권정열은 18일 자정 공개된 토이(유희열) 7집 '다 카포'를 가리켜 "앨범이 너무 좋더라"며 호평했다.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유희열과 아버지(유희열)와 아들(십센치)의 인연을 맺었다고도 밝혔다.

18일 오후 현재 음원 차트 상위권은 '다 카포'가 점령한 상태다. 이에 권정열은 "아버지가 아들에게 이래도 되는 건가. 아버지가 1위를 하고 아들이 2위하는 그림이면 너무 아름답지 않을까"라고 욕심을 드러냈다.

십센치의 다른 멤버 윤철종도 "자식 이기는 부모가 없다는 말도 있다"라며 한 술 더 떴다.

십센치가 2년 만에 발표한 이번 3집 '3.0' 에는 모두 10곡이 수록됐다. 지나간 사랑을 덤덤히 추억하는 타이틀 곡 '그리워라', 십센치표 간드러지는 사랑 노래 '쓰담쓰담', 정통 록 스타일의 '담배왕 스모킹', 애절한 포크 발라드 '스토커'까지 십센치의 개성은 더욱 짙어졌다. 

윤철종은 "어쿠스틱을 중심으로 다양한 장르를 시도하려고 노력했다. 드럼이 아예 없다"고 밝혔다. 또 "소속사가 생기면서 '케어'가 돼서인지 저희 외모도 바뀐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권정열은 "1·2집을 돌아보니 좋기는 한데 전체적으로는 재미가 없더라"면서 "이번에는 많이 즐겼다. 앨범에 대한 뿌듯함과 자존심이 어느 앨범보다 크다"라고 자신감도 보였다.

십센치의 3집 '3.0' 은 오늘(18일) 자정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