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은희, “유준상과 결혼 당시 아버지 초대 안 해”...눈시울 붉혀
홍은희, “유준상과 결혼 당시 아버지 초대 안 해”...눈시울 붉혀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01.24 13:19
  • 수정 2018-01-24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은희가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유준상과의 결혼식과 관련해 이야기하고 있다. ⓒSBS 힐링캠프 방송 캡쳐
홍은희가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유준상과의 결혼식과 관련해 이야기하고 있다. ⓒSBS 힐링캠프 방송 캡쳐

 

‘홍은희 유준상’

 

배우 홍은희가 유준상과 결혼 당시 아버지를 초대하지 않은 것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서 홍은희는 어린 시절 부모님이 이혼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홍은희는 “9살 때 부모님 이혼 이후 아빠와 연락을 끊은 결정적 이유는 아빠는 우리를 키우기 위해 희생하지 않으면서 왜 우리를 보려고 하나 싶은 생각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버지가 경제적인 지원을 안 해주자 무능해보였다”면서 “이후 내가 MBC 공채 탤런트 시험에 합격하면서 서울예대에 들어갔다. 어머니가 학비 지원이 어렵다고 말해 아버지께 부탁했지만 거절당했다. 그 때 정말 화가 났었고 상처가 됐다. 마음이 확 멀어진 그때부터 의도적으로 연락을 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홍은희는 “결혼 임박해서야 아버지께 결혼 소식을 알렸다. '그냥 한다고요'라고 말했다. 오시란 말도 가겠단 말도 없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내가 한 불효 중 가장 큰 불효다”라며 아버지에 대한 미안함을 드러냈다.

 

홍은희 유준상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홍은희 유준상, 행복하게 사는 게 가장 큰 효도인 것 같아요”, “홍은희 유준상, 알콩달콩 살면 됐죠”, “홍은희 유준상, 마음이 아프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