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볼라 감염 스페인 간호사 회복세...치료제 ‘지맵(ZMapp)’ 주목
에볼라 감염 스페인 간호사 회복세...치료제 ‘지맵(ZMapp)’ 주목
  • 이세아 / 여성신문 수습기자
  • 승인 2014.10.20 18:34
  • 수정 2018-01-29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 외부 최초의 에볼라 감염자 테레사 로메로(44) 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CNN 방송 캡쳐
아프리카 외부 최초의 에볼라 감염자 테레사 로메로(44) 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CNN 방송 캡쳐

아프리카 외부 지역에서는 최초로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스페인 여성 간호사의 상태가 호전됐다고 지난 19일(현지 시간) 스페인 정부가 공식 발표했다.

스페인 정부의 에볼라 담당 위원회는 1차 혈액검사 결과 테레사 로메로(44)의 몸에서 에볼라 바이러스가 사라졌다고 밝혔다. 단 로메로가 완치 판정을 받으려면 2~3일 내에 2차 검사를 거쳐야 한다.

로메로는 시에라리온에서 에볼라에 감염돼 스페인으로 환송된 선교사들을 치료하다 감염됐다. 지난 6일 에볼라 확진 판정이 내려져 스페인 마드리드의 카를로스 3세 병원에서 2주째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병원 측은 로메로에게 실험 단계 에볼라 치료제 ‘지맵(ZMapp)’을 투여해 왔다고 밝혔다. 지맵은 에볼라 완치 환자의 항체와 백신을 결합한 약물이다. 아직 검증된 치료제가 존재하지 않는 상황에서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할 긴급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AP통신은 18일 미 보건당국이 지맵의 대량 생산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로메로의 남편을 비롯해 함께 격리 조치된 15명은 아직 이상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고 병원 측은 전했다. 에볼라 바이러스의 잠복 기간은 이틀에서 3주 정도다. 스페인 보건당국은 감염 가능성을 우려해 로메로와 접촉한 이들을 격리하고 로메로의 애완견은 안락사 시킨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