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아베의 ‘야스쿠니 신사 공물 참배’ 강력 질타
여야, 아베의 ‘야스쿠니 신사 공물 참배’ 강력 질타
  • 엄수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10.17 15:46
  • 수정 2018-01-2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 “한·일 관계 최악, 진정성 있는 행보하라”
새정치 “아베 만행, 국제평화 해쳐”, 정의당 “정부, 외교조치 취해야”

 

아베 내각 야스쿠니 참배 ⓒ뉴스와이 캡처
아베 내각 야스쿠니 참배 ⓒ뉴스와이 캡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7일 부터 시작되는 야스쿠니 신사 추계예대제를 맞아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내자, 여야는 한 목소리로 아베 총리를 질타했다.

새누리당 권은희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태평양전쟁을 일으킨 도조 히데키를 비롯한 A급 전범 14명 등 246만6000여 명이 합사된 곳"이라고 사태의 심각성을 지적한 뒤 "지금 한·일 관계는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악화된 상태"라고 말했다.

권 대변인은 "아베 총리는 전쟁의 책임을 외면하고 침략의 역사를 미화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잘못을 뉘우치는 성의 있는 조치들과 진정성이 담긴 행보야 말로 한국과의 정상회담을 성사 시키는 등 동북아 평화의 유일한 길임을 알아야 한다"고 거듭 비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번 공물 봉납으로 동북아에 또 다시 긴장국면이 조성되고 있다"며 "역사왜곡과 독도영유권 망언을 일삼고, 일본 양심의 목소리인 고노담화를 부정하며, 군대 비무장 약속을 버린 채 자위대 부활을 꾀하는 것도 모자라 이번엔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으로 동북아 국제질서와 평화를 해치는 위험천만한 아베 정권의 만행을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일본의 진정성이 의심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일 관계는 정상화될 수 없다"며 "아베 정권의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김종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는 1996년 일본군 위안부를 '성노예'로 규정하고 일본 정부에 사죄와 배상을 권고한 유엔 보고서(쿠마라스와미 보고서)에 대해 일부 내용의 철회를 요구했다고 한다"며 "일본 정부는 과거의 잘못을 다양한 외교적 수단을 발휘해 아무리 축소, 은폐하려해도 역사의 진실은 가릴 수 없으며, 이런 행위는 국제적으로 강력한 비판에 직면할 것임을 분명히 해둔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 정부를 향해 “아베 신조 총리의 친서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해둬야 한다”며 “요즘 부쩍 많아진 일본 의원단 등의 대통령 예방에 대해서도 강력한 외교적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베 총리는 작년 12월 26일 현직 일본 총리로는 7년 만에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