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새누리 보수혁신위, 혁신의 대상들로 구성”
정의당 “새누리 보수혁신위, 혁신의 대상들로 구성”
  • 엄수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9.29 17:14
  • 수정 2018-01-2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혁신위는 어디가고 다시 '보수'혁신위 등장”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에서 열린 보수혁신특별위원회 1차회의에서 김무성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에서 열린 보수혁신특별위원회 1차회의에서 김무성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의당은 29일 새누리당이 보수혁신위원회를 공식 출범한 데 대해 "위원 모두가 혁신의 대상이지 주체가 될 수 없는 사람들"이라고 비판했다.

김종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그 위원 면면을 보면, 혁신과는 거리가 먼 과거회귀 보수인사들로 구성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복거일씨는 전형적인 이념적 우파다. 그는 '새누리당 대부분이 중도좌파다. 먼저 정체성부터 바로잡아야 한다'며 강력한 보수 이념 논쟁을 예고한 인물"이라고 비판한 뒤 "김영용 교수는 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 원장 출신으로 ‘경제민주화 포퓰리즘 반대 지식인 선언’에 참여한 전형적인 우파 경제학자"라고 말했다. 이어 "그 밖의 인사들은 구색 맞추기라는 비난을 면할 수 없는 인사들이며, 보수혁신위가 주력한다고 알려진 정치혁신과는 거리가 먼 인사들이 대부분"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지난 김무성 대표 선출 이후 이준석 혁신위원회를 구성했다. 그러나 아무런 성과도없이 어떻게 해산했는지도 모른 채 사라졌다"며 "이준석 혁신위원회는 어디가고 다시 보수혁신위원회가 등장한 것인가?"라고 힐난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김문수 보수혁신위원장을 필두로 한 보수혁신위 출범식을 가졌다. 혁신위원으로는 나경원·김영우·김용태·조해진·황영철·강석훈·민병주·민현주·서용교·하태경 의원과 안형환 전 의원, 소설가 복거일 씨, 문진국 전 한국노총 위원장, 김영용 전남대 교수, 서경교 한국외대 사회과학대학장, 김정미 여성과학기술인육성위원, 송정희 한국여성공학기술인협회장이 참여한다. 홍준표 경남도지사와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자문위원으로 활동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