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세월호 희생자 기억하고 있다"…SNS에서도 위로
프란치스코 교황 "세월호 희생자 기억하고 있다"…SNS에서도 위로
  • 안지예 / 여성신문 수습기자
  • 승인 2014.08.14 16:08
  • 수정 2018-01-15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희생자 기억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를 전했다.

14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한 교황은 영접 나온 세월호 유족들과 악수하며 “마음속에 깊이 간직하고 있다. 가슴이 아프다.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른손은 유가족의 손을 맞잡고 왼손은 가슴에 가져간 채였다.

앞서 교황은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다음날인 4월 17일 한국천주교 주교회의를 통해 희생자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에 안타까움을 드러낸 바 있다. 4월 19일에는 트위터에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가족들을 위해 기도해달라”고 쓰기도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공항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영접을 받고 “한국에 오게 돼 기쁘다. (고향인)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도 한국인들과 좋은 관계를 맺었다”며 친근함을 표했다.

박 대통령은 스페인어로 환영 인사를 한 뒤 “교황을 모시게 돼 온 국민이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방한을 계기로 우리 국민에게 따뜻한 위로가 전해지고 분단과 대립의 한반도에 평화와 화해의 새 시대가 열리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교황은 정부 및 천주교 인사, 평신도 등 환영단과 인사한 뒤 오전 10시45분께 공식 의전차인 쏘울을 타고 숙소인 주한교황대사관으로 이동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