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습기, 위니아만도 제습효과 좋고 삼성전자는 조용
제습기, 위니아만도 제습효과 좋고 삼성전자는 조용
  • 이하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8.03 14:45
  • 수정 2018-01-1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제습기, 성능은 천차만별
제품에 따라 최대 32% 차이
소음도 제품 간 최대 10dB

 

위니아만도 제습기(WDH-164CGWT)
위니아만도 제습기(WDH-164CGWT)

시중에 판매 중인 유명 제습기의 효율성이 제품별로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11개 제습기를 대상으로 제습 능력, 제습 효율, 소음, 전기적 안전성, 전도 안정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1일 발표했다.

평가 결과, 제습 효율은 제품별 1.79∼2.36 L/kWh(제습효율) 수준으로 제품 간 최대 32% 차이를 보였다. 제품 간 최대 10데시벨(dB)의 소음 차이가 났으며 일부 제품의 경우 안전성 기준에 부적합했다.

‘위니아만도(WDH-164CGWT)’ 제품은 제습 효율이 2.36 L/kWh(표시값 대비 101%)로 가장 높았다. ‘코웨이(AD-1514B)’ 제품은 제습 효율이 1.79 L/kWh(표시값 대비 99%)로 가장 낮았다.

인버터형 2개 제품의 제습 효율은 ‘삼성전자(AY15H7000WQD)’ 제품이 2.29 L/kWh(표시값 대비 100%), ‘LG전자(LD-159DQV)’ 제품이 2.23 L/kWh(표시값 대비 101%)로 같은 브랜드의 정속형 제품보다 높았다.

제습 능력은 표시값 대비 비율이 94∼105%로 차이가 있었으나 효율 관리 기자재 운용규정(산업통상자원부 고시)에 따른 제습 능력 기준은 표시값의 90% 이상인 적합 판정을 받았다.

소음에서도 제품 간 최대 10dB까지 차이가 났다. ‘위니아만도(WDH-164CGWT)’, ‘삼성전자 (AY15H7000WQD)’, ‘LG전자(LD-159DPG)’ 등 3개 제품이 최대 소음 조건과 최소 소음 조건 모두 평균(최대 40dB·최소 35dB) 미만을 기록했다.

최대 조건에서는 36~44dB로 8dB의 차이를 보였고 최소 조건에서는 30~40dB로 10dB의 차이가 벌어졌다. 이 중 ‘삼성전자(AY15H7000WQD)’ 제품은 최대 소음 조건에서 작동 시 36dB, 최소 소음 조건에서는 30dB로 소음이 가장 작았다.

‘동양매직(DEH-254PD)’, ‘신일산업(SDH-160PC)’, ‘오텍캐리어(CDR-1607HQ)’ 등 일부 제품은 10도 기울어진 경사면에서 제품을 설치할 때 넘어지는 여부를 확인하는 ‘전도 안정성’에도 적합하지 않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