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아 고, LPGA 시즌 2승…최연소 상금 100만 달러 돌파
리디아 고, LPGA 시즌 2승…최연소 상금 100만 달러 돌파
  • 김소정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8.01.11 11:19
  • 수정 2018-01-1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질랜드 동포 리디아 고(17·한국명 고보경)가 미국 LPGA 투어 마라톤클래식(총 상금 140만 달러)에서 시즌 2승을 달성했다. 

리디아 고는 7월 20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 하이랜드 메도우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6언더파 65타를 쳐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로 유소연(24·14언더파 270타)을 1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 21만 달러(약 2억1600만원)를 손에 쥔 리디아 고는 시즌 상금 106만1019달러로 LPGA 역사상 최연소 100만 달러 돌파 기록을 달성했다. 

지난해 10월 프로로 전향한 그는 올 4월 스윙잉스커츠 클래식에서 LPGA 데뷔 첫승을 거뒀고, 3개월 만에 두 번째 LPGA투어 우승을 거뒀다. 아마추어 시절  2012·2013 캐나다 여자오픈 2차례 우승을 포함해 LPGA 통산 4승을 기록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