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무임승차, 100명당 16명꼴…“시설 개선 힘든 수준”
지하철 무임승차, 100명당 16명꼴…“시설 개선 힘든 수준”
  • 강민혜 여성신문 인턴기자
  • 승인 2014.06.26 15:56
  • 수정 2014-06-26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상단)지하철 내부 모습. (하단)서울도시철도공사 서울시(서울메트로, 서울도시철도) 무임수송현황.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사진 상단)지하철 내부 모습. (하단)서울도시철도공사 '서울시(서울메트로, 서울도시철도) 무임수송현황'.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지난해 전국 지하철 무임승차 인원이 100명 당 16명 꼴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지난해 전국 도시철도운영기관의 무임수송 손실비용은 4304억원에 달했다며 이는 승객 100명당 약 16명 꼴로 무임으로 지하철을 이용하여 발생하는 손실비용이라고 26일 밝혔다.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1~4호선 운영)와 서울도시철도(5~8호선 운영) 양 공사의 경우 무임수송 지난해 손실비용은 2792억원에 달한다.

이는 양 공사 당기순손실의 67%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총수익이 총비용보다 적으면 당기순손실이 발생한다. 공사 관계자는 “서비스와 안전시설 개선을 위한 투자 조차 힘든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관계자는 “무임승차제도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주요 복지정책으로서 유지되어야 한다”며 “무임승차는 법률에 의해 시행되는 국가적인 복지정책인 만큼 혜택을 축소하는 것이 아니라 정부가 지하철 운영기관을 지원하며 풀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무임승차 비용 부담은 해마다 불어나 지하철 안전시설 확충에 필요한 재원 확보에도 어려움이 발생한다”며 “복지혜택도 지키고 지하철 안전도 확보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