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10쌍 가운데 4쌍이 ‘맞벌이’
부부 10쌍 가운데 4쌍이 ‘맞벌이’
  • 이하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6.26 14:08
  • 수정 2014-06-26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부 10쌍 가운데 4쌍은 맞벌이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녀 교육 등으로 지출이 많은 40~50대 부부는 절반이 맞벌이를 하고 있었다.

통계청이 6월 25일 발표한 ‘2013년 맞벌이 가구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배우자가 있는 1178만 가구 가운데 맞벌이 가구는 42.9%(505만5000가구)에 달했다. 외벌이 가구는 42.2%(497만1000가구), 부부 모두 직업이 없는 가구는 14.9%(175만3000 가구)였다. 

배우자가 있는 가구 중 가구주의 연령에 따른 맞벌이 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을 보면 자녀 교육 등으로 지출이 큰 40대(50.8%)와 50대(49.9%)가 가장 많았다. 60세 이상은 29.0%, 15~29세는 37.4%였다.

가구주가 일하는 산업부문에 따른 맞벌이 비율은 농림어업이 83.0%로 최고치를 기록했고, 도소매·숙박음식점업도 58.4%로 높은 편에 속했다. 

가구주의 직업별로 살펴보면, 농림어업숙련종사자(83.6%), 서비스종사자(60.4%), 판매종사자(58.8%)일 때 맞벌이 비율이 높았으며, 관리자(35.9%)일 때 가장 낮았다.

맞벌이 가구 가운데 8.8%(44만7000가구)는 돈을 벌기 위해 부부가 따로 떨어져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