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임병장’ 후송 논란, 국방부 해명에 불신만 가중
‘가짜 임병장’ 후송 논란, 국방부 해명에 불신만 가중
  • 김연희 여성신문 인턴기자
  • 승인 2014.06.25 09:57
  • 수정 2014-06-2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뉴시스‧여성신문

‘가짜 임병장’

언론에 보도된 군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되는 무장탈영병 임모 병장의 사진이 ‘가짜’로 밝혀져 논란이다.

24일 언론은 총기난사를 일으키고 자살을 시도한 무장탈영병 임모 병장이 군 구급차에 실려 병원에 이송되는 장면을 보도했다. 그러나 이 사진은 임모 병장의 대역을 쓴 ‘가짜 임병장’ 사진으로 밝혀졌다. 군 당국이 내놓은 해명 또한 거짓으로 드러나 국방부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에 따르면 임모 병장은 자살 시도 후 헬기편으로 국군강릉병원에 후송됐고 이후 군 당국은 임모 병장을 강릉아산병원으로 이동시키기 위해 구급차를 태웠다. 이때 군 당국은 1대에는 임모 병장을, 다른 1대에는 가짜 임병장을 태워 출발시켰다.

취재진이 모여있던 병원 정문에서는 모포에 씌인 임병장 대역, ‘가짜 임병장’이 내려 진짜 임모 병장이 병원으로 들어가는 것 처럼 보도됐다. 그러나 실제 임모 병장은 병원 지하 물류창고쪽으로 들어간 뒤 수술실로 올라갔다. 이후 신문과 방송들은 ‘가짜 임병장’이 병원에 들어가는 장면을 24일부터 다음날 오전까지 계속 보도했다.

국 당국은 임모 병장의 응급실 이송 사진이 ‘가짜’라는 사실이 퍼지자 “아산병원으로부터 '병원 진입로에 취재진이 많아 별도의 진입로를 준비했다. 가상의 환자가 있으면 좋겠다'는 요청을 받았다”며 “당시 임 병장의 혈압이 60~90으로 떨어지고 출혈이 계속되는 위급한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아산병원 측은 “국군 강릉병원 쪽에 ‘가상의 환자’나 ‘별도의 진입로’를 언급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