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자-설리, 주운 지갑 속 공개된 사진이…
최자-설리, 주운 지갑 속 공개된 사진이…
  • 강민혜 여성신문 인턴기자
  • 승인 2014.06.25 09:27
  • 수정 2014-06-25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설리(20) 미투데이 화면 캡처.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설리(20) 미투데이 화면 캡처.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여성신문 DB

‘최자-설리’

가수 최자(34)와 설리(20)의 열애설이 재점화됐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주운 최자 지갑’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게시자에 따르면 해당 지갑은 남성 그룹 다이나믹 듀오(최자, 개코) 최자의 것이다. 해당 지갑에는 여성 그룹 에프엑스(빅토리아, 크리스탈, 엠버, 설리, 루나) 멤버 설리의 독사진, 최자와 함께 찍은 스티커 사진 등이 들어있다. 

독사진에는 “돈 작작 써”라는 글귀가 적혀 있다. 스티커 사진 속 최자 얼굴에는 장난스러운 낙서가 그려져 있다.

최자 소속사 아메바 컬쳐 관계자는 이날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온라인상에 떠도는 지갑 사진은 최자의 것이 맞다”며 “개인적 부분이라 소속사 입장에서 뭐라고 말씀 드리기 조심스럽다”고 말한 뒤 “개인적 일을 온라인에서 공론화한 부분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9월 두 사람은 서울숲에서 함께 있는 사진과 영상이 공개돼 열애설이 제기된 바 있다. 당시 양 측 소속사는 이를 부인했다.

누리꾼들은 “최자-설리, 지갑 없어지면 금방 알지” (mjy2****), “최자-설리, 뭐 저번에 손잡고 다닐 때부터 다 사귄다고 알지 않았나” (syou****), “최자-설리, 예쁘게 그냥 인정해주세요” (kyj3****)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