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군부 쿠데타 선언…국제 사회 ‘우려’
태국 군부 쿠데타 선언…국제 사회 ‘우려’
  • 강민혜 여성신문 인턴기자
  • 승인 2014.05.23 11:43
  • 수정 2014-05-23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 군부가 22일 계엄령을 내린지 쿠데타를 선언했다.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태국 군부가 22일 계엄령을 내린지 쿠데타를 선언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BBC 뉴스

‘태국 군부 쿠데타 선언’

태국 군부가 지난 20일(이하 현지 시간) 계엄령을 선포한지 이틀 만에 쿠데타를 선언했다. 

태국 군부 실권자 프윳 찬 오차 육군참모총장은 22일 국영 TV 방송을 통해 “2014년 5월 22일자로 태국 군부가 국가를 장악하고 정부 역할을 수행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가의 평화를 회복하고 정치를 개혁하기 위해 육군, 해군, 공군과 경찰이 전국의 통제권을 장악했다”고 선언했다.

군부는 권력을 장악한지 몇 시간 만에 오후 10시부터 새벽 5시까지의 통행금지를 발령했다. BTS(지하철)도 오후 9시부터 중단시켰다. 또 5인 이상 모인 집회, 시위를 차단했다. 이를 어길 경우 징역에 처하게 된다.

이들은 TV, 라디오 방송국 측에 군 관련 방송을 송출하라고 명령했다. 정규 프로그램은 중단된다. 또 SNS까지 검열을 확대했다.

태국의 19번째 쿠데타에 대해 국제 사회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반 총장은 “모든 계층을 아우르는 대화야말로 태국의 장구한 평화와 번영을 위한 초석”이라며 “각 정당은 건설적으로 협력하고 폭력 사태를 자제하며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럽 연합 측은 성명을 내고 “태국 군부는 헌법이 정한 민간 정부의 권한을 존중해야 한다”며 “태국이 합법적이고 민주적인 절차로 신속히 복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태국 군부 쿠데타가 정당성을 갖지 못하고 있다”며 “쿠데타가 미국과 태국 양국의 동맹관계에 나쁜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민간 정부의 회복과 언론의 자유, 국민의 의사가 반영된 조기 선거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지에 거주하는 한국 교민들의 안전 확보에도 주의가 요구된다.

주태국한국대사관 측은 교민들에게 태국 정세 및 쿠데타와 관련해 공공장소에서 언급을 삼가라고 당부했다. 이어 인터넷과 SNS 등에 태국 정세에 대한 의견을 게재하지 말 것을 주문했다. 또 긴급한 용무가 아닌 한 당분간 외출을 자제할 것을 권유했다.

한편 이달 초 실각한 잉락 친나왓(46) 태국 전 총리는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태국 군부는 23일 국영 TV 방송을 통해 잉락 친나왓 전 총리와 일가족 등 4명에게 오늘 오전 10시까지 소환에 응하라고 명령했다. 군부는 “평화를 유지하고 국정 문제를 순조롭게 풀기 위한 것”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