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세토오페라단, ‘삼손과 데릴라’ 23~25일 공연
베세토오페라단, ‘삼손과 데릴라’ 23~25일 공연
  • 이가람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5.09 21:59
  • 수정 2014-05-14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인공의 애절한 아리아와 바카날이 볼 만해

 

프랑스 작곡가 카미유 생상스가 작곡한 오페라 ‘삼손과 데릴라’는 성경의 삼손과 데릴라의 이야기를 오페라 형식으로 만든 작품이다.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프랑스 작곡가 카미유 생상스가 작곡한 오페라 ‘삼손과 데릴라’는 성경의 삼손과 데릴라의 이야기를 오페라 형식으로 만든 작품이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베세토오페라단

베세토오페라단(단장 강화자)이 오페라 ‘삼손과 데릴라’를 오는 23~25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한다. 

‘삼손과 데릴라’는 성경 이야기를 기초로 한 작품으로 이스라엘의 영웅 삼손이 팜므파탈 델릴라의 꾀임에 넘어가고 델릴라에 복수한다는 내용이다. 세 살 반부터 작곡을 시작한 천재 작곡가 카미유 생상스가 작곡해 1877년 12월 2일 바이마르의 대공작 극장에서 초연했다.

베세토오페라단은 이번 공연에서 주인공 델릴라의 아리아 봄이 찾아와’ ‘그대 음성에 내 마음 열리고’와 10분간 지속되는 ‘바카날’의 음악과 춤을 관람 포인트로 꼽았다. 바카날은 술의 신 바쿠스를 찬양하는 곡이다. 

체코 프라하 스테트니극장 오페라단 상임지휘자 지리 미쿠라가 지휘자로 나서고, 메조소프라노이자 한국 최초 여성 오페라 연출가인 강화자 단장과 이탈리아 오페라 연출가 엔리코 카스티리오네가 공동 연출한다.

주인공 삼손 역은 이탈리아 대형극장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테너 달리오 디 비에트리와 외국인 최초로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국립극장 평생 단원이 된 테너 이헌이 맡았다. 델릴라로는 2011년 한국에서 공연된 ‘삼손과 데릴라’에서 명연기를 펼치며 베세토오페라단에 오페라 대상을 안겨준 사비나 빌렐 빌렐트와 러시아 출신 메조소프라노 갈리아 이브라지모바가 출연한다. 금·토 오후 7시30분, 일 오후 3시. 문의 02-3476-6224~5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