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진출작 11편…5월1일~10일 개최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진출작 11편…5월1일~10일 개최
  • 김소정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3.13 17:11
  • 수정 2014-03-1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에 선정된 그댄 나의 뱀파이어(위), 60만번의 트라이. 사진=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제공.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에 선정된 그댄 나의 뱀파이어(위), 60만번의 트라이. 사진=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제공.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여성신문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 11편이 발표됐다.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는 13일 8편의 극영화와 3편의 다큐멘터리 등 총 11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한국경쟁’에 출품된 작품은 총 124편으로 지난해 102편 보다 22편 늘었다. 한국경쟁은 상영시간 40분 이상의 중편 혹은 장편영화를 대상으로 한국 독립영화의 가능성과 저력을 보여준 작품들을 선정한다.

조직위 측은 "올해 한국경쟁에선 9편의 월드 프리미어 작품이 포함돼 국내외 영화인들의 비상한 관심을 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경쟁 본선에 진출한 작품은 △여성의 섹슈얼리티를 모성적 필터로 끌어안으며 충격적인 전개와 결말을 보여준 <숙희>(감독 양지은) 독립영화판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자기조롱과 풍자 그리고 꿈으로 분방하게 섞은 <몽키즈>(감독 정병식) 가난한 청년의 삶을 젊은 감독의 재능을 통해 인상적으로 화면에 담아낸 <가을방학>(가제)(감독 장우진) 예측불허의 여성주인공을 통해 도덕과 윤리의 경계를 부수는 <마녀>(감독 유영선) 가난과 노동으로 소모되는 인간의 조건을 응시하는 <포항>(감독 모현신) 현실과 환상을 뒤섞는 형식적 야심이 돋보이는 <미성년>(감독 이경섭) 메타장르 컨셉으로 장르의 표면을 교란하는 <그댄 나의 뱀파이어>(감독 이원회) 기성세대의 눈으로 재단되는 청춘기의 삶과 공기를 젊은 감각을 통해 보여주는 옴니버스 영화 <레디 액션 청춘>(가제)(감독 김진무, 박가희, 주성수, 정원식)(이상 8편 극영화) 

오사카 조선고급학교 럭비부를 소재로 스포츠 팀의 연대기와 재일조선인 공동체의 삶을 풍부하게 조망하는 <60만번의 트라이>(감독 박사유, 박돈사) 음악에 몰두한 악사를 통해 자신만의 영역을 지키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존엄성을 보여주는 <악사들>(감독 김지곤) 혁신적인 스타일로 화면의 물성에 삶의 역사를 새기는 <철의 꿈>(감독 박경근)(이상 3편 다큐멘터리) 등이다.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 1일부터 10일까지 전주 영화의 거리 일대에서 개최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