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선물, 아이 잃은 이보영과 김태우의 연기 몰입도
신의선물, 아이 잃은 이보영과 김태우의 연기 몰입도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4.03.05 09:05
  • 수정 2014-03-05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BS '신의 선물 ' 화면 캡처

'신의선물' 

드라마 '신의선물'에서 자녀를 잃은 부모를 연기하는 이보영과 남편 김태우의 연기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잡았다. 

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선물-14일'에서 부녀자 연쇄살인마에 의해 유괴돼 살해된 딸 한샛별(김유빈 분)을 잊지 못해 방황하는 김수현(이보영 분)과 남편 한지훈(김태우 분)의 장면이다. 

수현은 딸이 떠난지 49일이 지나도록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고 방황하자 남편 지훈이 샛별의 짐을 없애기 위해 정리했다. 수현은 이에 지훈을 샛별의 방 밖으로 쫓아낸 후 혼자 샛별을 추억하며 눈물을 흘린다. 

남편 지훈은 수현에게 전화를 걸어 "당신 심정 어떤지 잘 알지만, 나도 당신이랑 똑같이 자식을 잃었어"라며 "나 사실은 당신이 용서가 안 돼. 당신이 그 첫사랑이란 놈한테 정신 팔려서 우리 샛별이 안 데려다 준거 당신 잘못이 아닌 거 뻔히 알지만 그래도 당신만 보면 자꾸 화가 치밀어. 그때 당신이 직접 데려다 줬으면 우리 샛별……."이라고 수현을 탓한다. 

'신의선물' 스토리는 탄탄하면서도 속도감있게 전개되며 이보영, 김태우, 조승우까지 연기력을 검증받은 배우들의 연기까지 더해지면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는 평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