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저금리 기조 유지, 재닛 옐런 "초저금리 정책 강하게 지지"
초저금리 기조 유지, 재닛 옐런 "초저금리 정책 강하게 지지"
  • 엄수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2.12 09:27
  • 수정 2014-02-12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넷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신임(FRB) 의장 ⓒ네이버 인물정보, SBScnbc 뉴스화면 캡처
자넷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신임(FRB) 의장 ⓒ네이버 인물정보, SBScnbc 뉴스화면 캡처

'초저금리 기조 유지'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신임(FRB, 연준) 의장이 초저금리 기조 유지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전임자인 벤 버냉키 전 의장이 고안한 통화 정책을 바꿀 계획이 없음을 시사한 것이다. 

11일(현지시간) 옐런 의장은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사전에 배포한 연설문을 통해 "통화정책에 대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접근에서 심대한 지속성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정 취임 전까지 부의장이었던 그는 "나는 FOMC에서 일하면서 현재의 정책 전략을 공식화했다. 나는 이 전략을 강하게 지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제로 수준의 초저금리에 대해 "실업률이 6.5% 아래로 떨어지는 시점을 훨씬 지나서(well past)까지"라고 말한 뒤 "현 단계에서 (글로벌 시장의) 이 같은 상황 전개는 미국 경제 전망에 심대한 리스크를 드리우지는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연준은 현재 회복세를 바탕으로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를 진행중으로, 금융 전문가들은 연준이 오는 3월에도 양적완화 규모를 100억달러 추가로 줄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