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김무성, 정제된 발언 할 필요있어"
정우택 "김무성, 정제된 발언 할 필요있어"
  • 엄수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1.27 10:09
  • 수정 2014-01-27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몽준, 개인적 소외감으로 정부·여당 깍아내리지 말라"

 

정우택 새누리당 최고위원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정우택 새누리당 최고위원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뉴시스·여성신문


정우택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27일 '모든 공천은 사천이었다'고 말한 김무성 의원을 겨냥해 "곧 다가올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내에서 보다 정제된 발언을 할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안철수 신당의 김효석 공동위원장이 '7당6락' 발언을 해서 구태정치 답습이라든지 악의적 행태라는 비판을 받았고 우리당에서도 '대한민국 모든 공천은 사천이었다'는 발언이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근혜 비대위원장 체제 하에서 비교적 공정하게 공천이 이뤄졌다는 평가를 받는 상황에서 마치 공천이 잘못됐다는 식의 발언은 공천을 받아 19대 국회에 들어온 의원들에게 큰 실례가 될 뿐더라 국민들의 오해를 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7선의 정몽준 의원을 겨냥, "지난 연말에도 중진 의원이 '정치 공백을 메우는데 실패했다. 야당과는 물론 청와대와 대화다운 대화를 못했다'고 다소 강도 높은 말을 했다"며 "당내 역할이 두드러지지 못한 데 대한 서운함과 개인적 소외감에서 말한 듯 하지만 당내에서 청와대와 여당을 깎아내릴 필요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을 비판해 온 이재오 의원과 김문수 경기도지사에 대해서는 "지난해 말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모 의원은 '박근혜정부가 1년간 잘했다고 할 수 있는 게 뭐가 있느냐'고 했다. 최근 우리 당 모 지방자치단체장은 '박 대통령이 1년 간 허송세월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경제민주화 초석을 만들고 청신호가 들어오는 이때 사기를 꺾는 발언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취임 이후 50% 이상 지지율을 보이는 박근혜 정부에 대해 역대와 드물게 집권 2년차 지지율이 50%를 상회했다는 것을 상기할 때 우리 스스로 일부러 가라앉힐 필요는 없다"며 "비슷한 시기에 이명박,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지지도가 30%였다는 걸 상기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