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강제연행’ 문서 첫 공개… 아베 정부, 거짓말 드러나
‘위안부 강제연행’ 문서 첫 공개… 아베 정부, 거짓말 드러나
  • 신유리 / 미디어팀 기자
  • 승인 2013.10.07 08:40
  • 수정 2013-10-09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공문서관 공개 자료 …1993년 위안부 강제연행 인정한 ‘고노담화’의 근거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여성신문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인도네시아 포로수용소에서 네덜란드인 여성 35명을 강제 연행해 일본군‘위안부’로 삼았다는 기록이 공개됐다.

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국립공문서관은 1999년 일본 법무성에서 이관된 이 자료를 고베(新戶)시 시민단체의 정보 청구에 따라 지난달 하순 공개했다.

530장에 달하는 이 자료는 1993년 8월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관방장관이 일본군이 위안부 강제 연행에 관여한 사실을 인정한 ‘고노담화’의 근거가 된 것으로 실제 공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문서의 자료명은 ‘BC급(네덜란드 재판 관계) 바타비아 재판, 106호 사건’이다. 문서에는 1947년 인도네시아 바타비아에서 열린 네덜란드 임시 군법회의(BC급 전범법정)에서 구 일본군 전 중장(징역 12년), 전 소좌(사형) 등 장교 5명과 민간인 4명을 강간죄 등으로 유죄 판결한 재판 기록과 재판 후 장교를 심문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

판결문에는 전 일본군 중장이 1944년 인도네시아 자바섬 스마랑주의 억류소에 수용돼 있던 네덜란드 여성을 위안소 4곳으로 연행했고 여기서 협박과 매춘을 강요했다는 사실이 적혀 있다. 또 ‘여자들은 유녀옥으로 들어갈 때까지, 어떤 일을 하게 될지 듣지 못했다’는 내용도 기재돼 있다.

이 문서의 공개는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갈등을 새 국면으로 전환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정부가 발견한 자료에는 군, 관헌에 의한 강제 연행을 직접 보여주는 기술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오히려 “고노담화가 엉터리로 작성된 것”이라고 수정 의사를 밝혀왔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판결문에는 일본군이 매춘을 시킬 목적으로 여성들을 위안소로 연행, 협박 등으로 매춘을 강요한 내용이 명시돼 있어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일본 정부의 주장이 거짓임이 드러나게 됐다.

바타비아 군법회의는 일본군이 제2차 세계전쟁 중이던 1944년 2월부터 약 2개월 동안 인도네시아 자바섬 스마랑 등의 억류소에 수용됐던 네덜란드 여성을 위안소로 연행해 강제 매춘을 시킨 ‘스마랑 사건’을 단죄하기 위해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재판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