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살려야 세상이 건강해져요”
“학교 살려야 세상이 건강해져요”
  • 여성신문
  • 승인 2013.01.25 12:28
  • 수정 2013-01-25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욱 책임프로듀서 인터뷰
학교 변화 프로젝트 돋보여
“내년 학교 시리즈 방영 준비”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cialis manufacturer coupon open cialis online coupon
“행복한 학교로 만들기 위해 선생님과 학생들이 노력하는 현장을 담고자 했어요. 이들의 고백을 통해 학교가 살아 있음을 전하고 싶었는데 좋은 평가를 받아 기쁩니다.”

EBS  ‘교육대기획 10부작-학교의 고백’의 책임프로듀서인 정성욱(44) PD의 말이다. ‘학교의 고백’은 2010년 방영된 ‘학교란 무엇인가’로 큰 반향을 일으킨 EBS 제작팀이 2년 만에 선보인 역작이다. 학교 관련 프로그램이 보통 학교폭력이나 비리사건 같은 부정적 현상을 다룰 때가 많은 데 비해 ‘학교의 고백’은 부정적인 모습을 지양하고 학교가 살아 꿈틀거리는 모습을 담았다. 기존 프로그램과 다른 렌즈로 학교를 포착해 신선한 충격을 줬다. 요즘 다큐멘터리가 화려한 볼거리 위주인 데 반해 시청자들의 마음에 호소하는 진솔한 구성이 눈길을 끌었다.

“제작 도중 학생들이 ‘내 이야기를 들어줘서 고맙다’고 한 말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왜 어른들과 이야기하지 않느냐고 되물었더니 선생님과 부모님은 내 고민이나 진심을 들으려고 하기보다 공부와 성적, 진로와 연관지어 듣는다는 거예요. 어른들은 대화나 소통을 한다고 말하지만 이야기를 있는 그대로 들어주지 않는다며 답답함을 호소하더군요.”

‘학교의 고백’ 10부작 중에선 ‘역전클럽 180’ ‘교장선생님, 뭐하세요?’ ‘정치교실’ ‘놀면서 배우는 아이’ ‘코끼리 만지기 프로젝트’ 등 다양한 실험과 방식의 학교 변화 프로젝트가 돋보였다. 정 PD는 “2년마다 학교 시리즈를 선보일 것”이라며 “지금은 내년에  방영할 학교 시리즈 기획을 마치고 제작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세상을 가장 아름답고 건강하게 만들려면 학교를 살려야 합니다. 학교를 건강하게 만들 때 우리가 사는 세상이 더 좋은 곳으로 바뀔 것으로 확신해요.”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