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애란 작가, 이상문학상·한무숙문학상 잇단 수상
김애란 작가, 이상문학상·한무숙문학상 잇단 수상
  • 박길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3.01.11 11:39
  • 수정 2013-01-11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분한 격려… 마음속 깊이 저축”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문학사상사 제공
올해 서른세 살이 된 젊은 작가 김애란(사진)이 새해 벽두에 이상문학상과 한무숙문학상을 연달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김씨는 8일 단편 ‘침묵의 미래’로 문학사상이 주관하는 제37회 이상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역대 이상문학상 수상자 중 최연소다. 하루 앞선 7일에는 소설집 ‘비행운’으로 제18회 한무숙문학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김씨는 “과분한 격려를 받아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마음속 깊이 저축해놓고 긴 시간 글을 쓰면서 필요할 때마다 꺼내 보거나 사용하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상은 삼촌 같은 느낌이 드는 선배이고, 삼촌이 주는 상 같아 조금 더 친근하고 가까운 느낌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씨는 2002년 단편소설 ‘노크하지 않는 집’으로 데뷔했다. 소설집 ‘비행운’과 장편소설 ‘두근두근 내 인생’을 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