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 김복선 할머니 별세
위안부 피해 김복선 할머니 별세
  • 이하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2.12.14 10:48
  • 수정 2012-12-14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위안부의 날’ 제정됐지만 대답 없는 일본 정부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dosage for cialis sexual dysfunction diabetes cialis prescription dosage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cialis manufacturer coupon site cialis online coupon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선(86·사진) 할머니가 12일 세상을 떠났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김 할머니가 이날 아침 7시20분께 서울 강서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1926년 전남 강진에서 태어난 김 할머니는 취직을 시켜준다는 말에 속아 18세에 위안소로 갔다. 이후 부산 수용소와 일본 오사카, 베트남을 거쳐 미얀마의 일본군 위안소까지 끌려갔던 김 할머니는 해방 직후 고국에 돌아왔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234명의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59명으로 줄었다.

한편, 정대협은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제11차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매년 8월 14일을 ‘세계 위안부의 날’(가칭)로 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세계 각지의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는 날이 처음 제정된 것이다.

아시아연대회의는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아시아 여성이 공동 대처하고 국제적 여론을 조성하자는 목적으로 1992년 서울에서 처음 열렸다. 이번 회의에는 국내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86) 할머니를 비롯해 중국, 대만, 일본, 필리핀 등 9개국에서 80여 명이 참석했다.

‘세계 위안부의 날’은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1991년 8월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처음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로 정해졌다. 아시아연대회의 참가국들은 앞으로 세계 위안부의 날을 맞아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캠페인과 연대 집회를 열기로 결의했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