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계 “이젠 ‘여성’ 정체성 보여주는 행보를”
여성계 “이젠 ‘여성’ 정체성 보여주는 행보를”
  • 이은경 / 여성신문 편집위원
  • 승인 2012.09.28 13:19
  • 수정 2012-09-28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대통합위원회 넘어선 실천적 후속조치도 촉구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누리TV 제공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의 아버지 고 박정희 대통령과 관련한 과거사 부분에 대한 9월 24일 공식 사과(사진)에 대해 여성계의 반응은 상반된다. “헌법가치 훼손” “대한민국 정치발전 지연”이란 핵심 표현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는 평가지만, 좀 더 구체적 내용이나 후속 조치에 대해선 회의적이다.

김정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은 “극보수층에겐 좀 반발을 샀겠지만 이후 박 후보의 행보엔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 같다”면서 “이젠 박 후보가 생물학적 여성을 넘어 ‘여성’ 정체성을 가지고 양질의 공약 콘텐츠로 여성계의 지지를 이끌어내야 한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권미혁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표는 “지지율 하락세 속에 예측된 행보였기에 새롭거나 진정성이 있어 보이지는 않는다”며 “구체적 안과 이행 방안이 부족하다는 느낌”이라고 평했다. 그는 “박 후보가 언급한 ‘국민대통합위원회’ 설치 역시 과거사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라 전반적인 부분을 다 포함하는 듯해 실천적 조치로 보기엔 좀 무리 아니냐”고도 덧붙였다. 김은희 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 대표도 “침묵하는 것보다는 낫겠지만, 어느 정도 자신의 의지가 반영됐는지는 잘 모르겠다”는 반응이다.

정치학자들은 진일보한 역사 인식을 보여줬다는 데는 긍정적인 평가를 한 반면  “실기를 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김은주 한국여성정치연구소장은 “대선 후보 결정 직후 바로 역사관 문제부터 정리하고 대통합 행보를 했더라면 좀 더 진정성을 평가받았을 것”이라는 의견이다. 김은경 세종리더십개발원장은 “향후 또 하나의 중요한 문제는 당내 구성원들의 역사인식으로,  더 심도 있는 내부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일반 여성들 사이에선 세대별로 반응이 갈린다. 판교에 사는 70대 박은자씨는 “그 정도로 사과하면 됐지 더 이상 어떻게 하겠느냐”며 “딸의 사과니 아버지의 사과로 봐도 무방하지 않겠느냐”는 동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산에 거주하는 20대 직장여성 권이람씨는 “공식 사과 역시 대선 정국에서의 이미지 관리 차원 아니냐”며 “지금 박 후보가 사과를 해서 실제로 바뀔 게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는 냉소적인 입장이다.

박근혜 후보의 정계 입문 이후 15년 만에 이루어진 공식 사과, 그 결과는 절반의 성공인 듯하다. 정치권에선 일정 부분 수용을, 민주화운동 진영과 유족 측에선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방증하듯 9월 27일 현재 역사인식 논란으로 급감한 박 후보의 지지율 하락세는 일단 멈췄지만 그렇다고 공식사과의 뚜렷한 반등 효과도 보이지 않고 있다.

여성계는 10월 중순 이후 토론회 등 공개적인 논의의 장을 열고 박근혜 후보의 과거사 사과를 포함해 각 후보 캠프의 여성공약을 철저히 검증할 계획이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