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리얼리티 쇼, 초등학생 ‘토플리스’ 공연 논란
미 리얼리티 쇼, 초등학생 ‘토플리스’ 공연 논란
  • 박윤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2.03.30 14:03
  • 수정 2012-03-30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한 리얼리티 프로그램에서 보인 어린아이의 상반신 누드 연출의 댄스 공연이 논란을 빚고 있다. 문제가 된 방송은 라이프타임 TV가 방영 중인 리얼리티 쇼 ‘댄스맘’(Dance Moms). 지난해 7월 첫 방송을 시작해 시즌 2를 방영 중인 댄스맘은 피츠버그의 애비 리 댄스 컴퍼니를 배경으로 댄서를 꿈꾸는 어린이들과 자녀의 꿈을 이뤄주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엄마들의 이야기를 그린 리얼리티 쇼 프로그램이다.

댄스맘은 최근 방송된 ‘토플리스(topless·상반신 노출) 쇼걸’이란 제목의 에피소드에서 8~13세 여자아이들에게 상반신 누드를 연상시키는 복장으로 공연을 시켰다. 이 에피소드에서 프로그램의 주인공인 댄스 강사 애비 리 밀러는 학생들에게 고전적인 벌레스크(burlesque·과거 미국에서 유행한 통속적 희가극)를 가르치기로 하고 아이들에게 피부색과 같은 브래지어와 비키니 하의를 입혀 상반신 누드처럼 보이게 연출한 뒤 공연을 시켰다. 방송이 나간 후 댄스맘은 어린이를 성상품화했다는 거센 비난을 받았다. 이에 라이프타임 TV는 이번 에피소드를 재방송 목록에서 삭제했다.

댄스맘은 아이들을 상품화하는 내용으로 그간 비판을 받았다.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