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인 이만기 이사가 추천하는 대입을 위한 수학과목 학습법
교육인 이만기 이사가 추천하는 대입을 위한 수학과목 학습법
  • 천세익 / 기자
  • 승인 2011.12.23 11:45
  • 수정 2011-12-23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념수학의 연계학습으로 공부하라
유난히 쉬웠다고 평가되는 2012학년도 수학능력시험으로 인해 지난 11월 30일 발표된 응시생들의 수능성적이 평균적으로 높아져 많은 수험생들과 일선 학교들이 혼란에 빠져 있다. 이른바 '물수능'이라고 불리는 201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지난해보다 쉽게 나와 고득점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역별 만점자 비율이 언어 0.28%(1825명), 수리‘가’ 0.31%(482명), 수리‘나’ 0.97%(4397명), 외국어(영어) 2.67%(1만7049명)였다. 하지만 만점자 비율 ‘영역별 1%’ 목표에는 실패했다. 외국어는 만점자가 1만7000여명으로 작년보다 12배 이상 많아 역대 수능 중 가장 쉬운 ‘물수능’ 이었다 이렇게 해마다 널뛰기하는 수능의 난이도 속에서도 주목할 만한 것은 올해 수리영역 성적 분포에 대한 분석이다. 수리'가'형의 경우 만점자 비율이 0.31%를 기록해 비교적 변별력이 높은 영역으로 나타남에 따라 이에 응시한 자연계열 수험생들에게는 수리영역이 정시 지원에 있어서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올해는 지난 해보다 전체 수능 지원자수가 2만명 가량 줄어들었으나 수리’가’형 응시자 수는 오히려 1만명이 증가하였고, 이처럼 응시자가 많으면 상대평가 점수체계인 수능 표준점수와 백분위 성적의 동점자가 증가하여 수능 총점대별 누적인원도 증가해 대학 경쟁률이 상승하게 된다.

 

이제 단순히 암기만 하는 수학에서 벗어나 개념을 이해하는 수학학습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이만기 유웨이 중앙교육평가연구소 이사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cialis prescription coupon cialis trial coupon
이제 단순히 암기만 하는 수학에서 벗어나 개념을 이해하는 수학학습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이만기 유웨이 중앙교육평가연구소 이사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cialis prescription coupon cialis trial coupon
ⓒ중앙교육평가연구소
이렇게 수학과목의 수리영역이 대입의 당락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로 등장하게 되면서 동시에 2013년 교과과정 개정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유웨이중앙교육 평가연구소 이만기이사는 ‘이제 수학은 고전적인 수학 수식만 외우는 것으로 해결이 되지 않는다’ 면서 ‘2013년 교과개정 이후 더욱 수학과목의 비중이 중요하게 부각될 것이며, 개념을 이해하는 수학의 학습이 수리논술의 첫 걸음이다’라고 밝혔다. 이런 전문가의 의견을 반증하듯 ㈜대교 에듀피아가 진행한 <2013년 수학교과 개정을 앞두고 수학학원에 관한 소비자 인식 조사> 결과에서는 많은 학부모들이 수학의 개념정립을 위한 선행과 심화학습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응답하였다. 이런 학부모들의 성향에 대해 수학전문학원 페르마 방배캠퍼스 채병호원장은 ‘수학은 ‘초,중,고 연계된 체계적 학습을 통해 개념을 이해해야 한다’고 밝혔다. 적어도 십여 년 전만 하더라도 수학이라는 과목은 무조건 많은 문제를 풀어보고 공식을 암기하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는 환경이었지만 최근의 수학은 마치 수수께끼를 푸는 듯 문제를 다시 한번 생각해보고 그 문제에 대한 수학적 개념과 수학식을 대입하여 풀이하는 사고력이 중요시 여겨지는 때이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