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꿈, 날개를 달다’, 경기도 ‘난 여기에 있네’
서울시 ‘꿈, 날개를 달다’, 경기도 ‘난 여기에 있네’
  • 김남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1.12.02 11:25
  • 수정 2011-12-0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원 수익으로 좋은 일도 ‘일석이조’

 

11월 8일 ‘경기도민과 함께하는 가을 콘서트’에서 경기도는 ‘난 여기에 있네’를 발표했다. 김문수(가운데)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관계자들의 모습.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11월 8일 ‘경기도민과 함께하는 가을 콘서트’에서 경기도는 ‘난 여기에 있네’를 발표했다. 김문수(가운데)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관계자들의 모습.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지역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대중가요를 활용하는 지자체가 생기고 있다. 지난해 서울시가 가수 인순이와 배우 장근석, 팝페라 가수 임태경 3인의 버전으로 ‘꿈, 날개를 달다’를 발표한 데 이어, 최근 경기도가 작곡가 김현철과 작사가 심현보, 가수 윤도현이 합심해 만든 ‘난 여기에 있네’를 발표한 것.

유명 작사가와 작곡가가 만든 노래를 인기 가수가 부른다는 것만으로도 큰 관심을 모아 지역을 자연스레 알리면서 이미지를 좋게 하는 건 물론이고 음원 수익으로는 좋은 일도 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긴긴 남한산성길 따라 수원화성 길에도 태양은 늘 눈부셔.”

‘난 여기에 있네’의 가사 중 일부다. 감미로운 록발라드의 일반적인 사랑 노래 같지만 유심히 들어보면 가사가 좀 다르다. 남한산성, 수원화성 길, 광릉수목원 같은 명소가 등장하는 것. ‘부산갈매기’ ‘목포의 눈물’ 같은 지역 대표 가요가 경기도에는 없다 보니 도에서 직접 제작을 의뢰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11월 8일 수원에서 ‘경기도민과 함께하는 가을 콘서트’를 열고 노래를 공개한 뒤 음원을 무료로 배포하고 있는데, 벌써 6000여 명이 다운받았을 정도로 반응이 좋다.

서울시는 이미 지난해 대중가요를 만들었다. ‘꿈, 날개를 달다’라는 제목의 노래에는 희망적인 내용과 함께 서울이 언급돼 서울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한몫을 하고 있다. 더구나 이 앨범은 가수 인순이, 탤런트 장근석, ‘슈퍼스타 K’ 출신의 시각장애인 가수 김국환 등이 자선 앨범이라는 취지에 동참해 재능 기부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더욱 화제다. 음원의 판매 수익금은 저소득 가구 자녀 교육과 생활 안정을 돕는 기금으로 쓰였다.

자연스레 홍보도 하고 이미지  제고 효과도 있어 지자체들의 대중가요 바람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