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도저’ ‘카리스마’ 매력 넘치는 그녀들
‘불도저’ ‘카리스마’ 매력 넘치는 그녀들
  • 김혜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1.02.11 10:55
  • 수정 2011-02-1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농구 동호회 ‘한늬’ 회원들이 다른 농구팀과 게임 중이다.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여성 농구 동호회 ‘한늬’ 회원들이 다른 농구팀과 게임 중이다.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cialis manufacturer coupon cialis free coupon cialis online coupon
“실컷 농구를 하다가 배가 고파서 포장마차에서 떡볶이를 먹었어요. 떡볶이를 휘젓던 아주머니가 대뜸 ‘그렇게 먹을 거면서 뭐 하러 운동해?’라고 꾸짖으시는 거예요. 저흰 그냥 좋아서 할 뿐인데요.”

언제부턴가 여성들이 운동을 한다고 하면 다이어트와 몸매 관리를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게 됐다. 목적 없이 순수하게 운동을 좋아할 수 있다는 신선한 충격을 준 여성 농구 동호회 ‘한늬’를 소개한다.

‘한늬’는 ‘꾸준히 열심히 하는 이’라는 뜻. 주말이면 아침부터 점심시간까지 전력을 다해 게임을 하는 이들을 표현한 말이다. 이들의 농구에 대한 애정은 한겨울 추위도 녹일 만큼 뜨겁다.

경기 부천여자중학교 체육관 안, 머리만 한 공을 ‘탕탕’ 튀기며 양쪽 코트를 종횡무진 뛰어다니는 여덟 명의 여성이 한창 게임에 빠져 있다. 가만히 있으면 입김이 나올 정도였지만 이미 두 볼이 발갛게 상기된 이들은 땀 맺힌 이마를 훔치며 추위에도 아랑곳없이 오직 공을 잡기 위해 부지런히 움직일 뿐이다. 프로 못지않은 이들의 실력은 3년간 함께 운동해오며 터득한 노하우의 결정체다.

성취감·역동성 원하는 여성 도전해볼 만

함께 뛰는 동료들의 경기를 독려하는 정수정(22)씨의 유쾌한 목소리가 체육관을 울린다. 힘이 좋고 돌파력이 있어 동호회에서 ‘불도저’로 통하는 그는 초등학교 때부터 중학교 때까지 5년간 농구부에서 활동했던 전직 농구선수로 팀 내 코치 역할도 담당하는 실력파다. 키 172㎝로 모임에서도 최장신이다. 키가 커야 농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대부분 160㎝대로 보통 키다. 키가 클수록 유리하기는 하지만 점프력이나 기술로 얼마든지 경기할 수 있는 운동이기에 성취감과 역동성을 원하는 여성이라면 누구라도 도전해 볼 만하다.

게임당 10여 분의 휴식시간을 두며 3시간에 이르는 연습경기가 끝나자 다음 시간을 예약해둔 남자 농구팀원들이 하나둘씩 체육관에 몰려들었다. 한늬팀은 아쉬운 표정으로 가방을 정리하고 고기 집으로 향했다.

아침 9시부터 게임을 한 터라 밥맛도 당연히 좋을 수밖에. 운동량이 많아 자연히 많이 먹게 되는데, 이렇게 먹어서 몸매 관리는 어떻게 하느냐는 식으로 말하는 사람들이 많다. 태권도 3단의 ‘만능 스포츠 우먼’ 전수연(24)씨는 몸을 탄력 있고 건강하게 만들어 주는 것은 사실이지만 오직 그것만을 위해 운동을 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우연히 공터에서 농구를 하다가 한늬팀에 발탁됐을 정도로 평소 운동을 좋아하고 즐겨 하던 그였기에 학창시절 쉬는 시간 여학생이 운동을 하는 것이 특이한 행동으로 치부됐던 것이 안타깝기도 했다고 덧붙인다. 팀에서 모닝콜을 담당하는 신경화(21)씨도 체육시간에 남자들은 공을 가지고 축구를 하거나 농구를 하는데, 여자들은 벤치나 교실에 앉아 수다를 떨기만 했다며 활동적인 여학생들은 부러운 듯 남학생들의 모습만 바라보아야 했다고 회상했다.

자매처럼 살가운 ‘절친’ 한늬 회원들

무엇보다 여자농구가 생활체육으로서는 비인기 종목인 것이 아쉽다는 전수연씨는 연습경기만으로 만족해야 하기 때문에 게임의 매력이 반감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아마추어팀끼리 교류전이나 리그 수준으로 게임을 할 수 있는 합의기구가 있어야 하는데 체육 당국으로부터 아무런 지원을 받을 수 없다는 것. 특히 요즘 생활체육이 농구나 축구 등의 단체운동보다는 피트니스센터 중심의 개인적인 운동이 인기를 끌면서 그런 경향이 더한 것 같다는 날카로운 지적이 이어진다.

그러나 게임을 뛸 때마다 몸을 부딪치고 땀을 흘리며 팀원들과 자매 같은 우정을 쌓고 있어 서로 큰 힘이 된다. 정해진 운동시간 이외에도 자주 모임을 갖고 서로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이들은 여느 친구들보다 더 가깝게 지내는 ‘절친’들이기도 하다. 카리스마를 담당하는 회장 유정아(26)씨는 “좀 더 많은 여성이 농구의 재미에 함께 빠졌으면 좋겠다”며 “언제나 체육관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한늬 카페: http://cafe.daum.net/HANNI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