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일본보다 한국이 우선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일본보다 한국이 우선
  • 이은경 / 여성신문 편집위원
  • 승인 2010.09.10 17:32
  • 수정 2010-09-10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관행 깨고 동맹국 중 ‘한국’ 가장 먼저 언급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지난 8일 워싱턴 미 외교협회 초청 연설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동맹국들을 언급할 때 일본을 한국 다음 순서로 거론, 일본 외교가를 긴장시켰다.

클린턴 장관은 연설에서 “미국은 한국, 일본, 오스트레일리아라는 긴밀한 동맹국과의 결속을 재확인했다”며 한국을 가장 먼저 거론한 것. 그의 이런 발언은 미 행정부가 그동안 공식문서나 연설에서 아시아 동맹국을 언급할 때 일반적으로 일본을 한국보다 앞세워왔다는 점에서 상당히 이례적인 경우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북한 핵 문제로 한국과 긴밀히 대화해온 힐러리 국무장관은 특히 2009년 방한으로 한국 여성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는 2월 19일 늦은 밤 도착해 20시간 남짓 한국에 머무는 숨 가쁜 일정 중에도 “한국의 미래 여성 리더들을 만나고 싶다”는 바람을 표현, 20일 이화여대를 방문해 2000여 명의 여대생들을 만났다. ‘여성의 경쟁력 강화(Woman′s Empowerment)’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힐러리 국무장관은 “변화를 위해 과감히 도전하라(Dare to Compete)”, “도전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더라도 감사하는 마음을 갖는 ‘감사의 훈련(Discipline of Gratitude)’을 가져야 한다” 등의 열강으로 학생들로부터 열렬한 호응을 받았다.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