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을 차근차근 알아봅시다 - 가장 많이 이용하는 웹브라우저 넷스케이프
인터넷을 차근차근 알아봅시다 - 가장 많이 이용하는 웹브라우저 넷스케이프
  • 김병애/ PC배움터 운영, <자신있는 엄마 자신있는 컴퓨터> 저자
  • 승인 2017.09.27 14:50
  • 수정 2017-09-27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TSCAPE-[WELCOME TO NETSCAPE]

File, Edit, View, Go, Bookmark, Options, Directory, Window, Help ☜ 메뉴표시줄

Back, Forward, Home, Reload, Image, Open, Print, Find, Stop ☜ 도구막대

Netsite HTTP://HOME.NETSCAPE.COM/ ☜ URL입력창

What's New!, What's cool!, Handbook, Net Search, Net Directory ☜ 디렉토리 버튼



간단히 정보를 찾아내는 초보적인 방법을 말씀드리지요. 컴퓨터의 환경이 다르기도 하고 네트워크 상의 문제로 화면의 진행이 순조롭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만, 포기하지 마시고 되풀이 해 보도록 하십시오. ‘인터넷’을 하려면 참을 ‘인(忍)’을 먼저 터득해야 한다는 얘기도 있듯이 때로는 매우 더디고 때로는 원하는 정보를 찾아내는데 많은 시간을 보내며 이곳 저곳을 헤매고 다녀야 할 때도 있습니다.

메뉴표시줄에서 ‘Options’메뉴를 클릭하면 ‘General Preference’의 화면이 보여집니다. 그곳의 ‘Toolbars’의 부분에서 그림(Picture)만, 또는 텍스트(Text)만, 또는 그림과 글자 모두 다(Picture and Text) 화면에 보여 줄 것인가를 클릭하여 결정합니다.



▣ 도구막대의 메뉴

Back:현재 접속한 사이트에서 이전 접속사이트로 이동하고자 할때 사용.

Forward:현재 접속한 사이트에서 다음의 접속 사이트로 이동하고자 할 때.

Home:여러 사이트로 옮겨 다니다가 홈 페이지로 오고 싶을 때



Reload:현재 접속한 사이트를 다시 접속하고자 할 때, 그러면 데이타가 새롭게 전송.

Images:접속한 사이트에 있는 그래픽을 보이게 하는 버튼으로 ‘Option’메뉴에서 ‘Auto Load Images’부분 앞에 ‘V’표시가 되어 있어야 자동으로 텍스트와 그래픽이 불려 옵니다.

Open:움직이고자 하는 사이트의 URL주소를 알면 직접 입력하여 빠르게 검색합니다.

Print:현재 접속한 사이트의 텍스트와 그래픽을 함께 출력합니다.

Find:현재 접속한 페이지에서 단어나 구절을 찾고자 할 때.

Stop:접속을 시도한 사이트의 정보를 전송받음을 중지 하고자 할 때.



▣ URL 입력창

움직이고자하는 사이트의 주소를 입력하고 ‘Open’에 클릭하면 빠르게 진행되지요. 자주 찾는 곳, 잘 알려져 있는 사이트의 주소는 메모해 두었다가 입력하면 국내 통신망에서 직접 이동하는 ‘GO 메뉴명’의 기능과 같습니다. 예) HTTP://WWW.HOLLYWOOD.COM



▣ 디렉토리 버튼(Netscape 2.0 )

What's New!:새롭게 개설된 사이트를 모아 놓은 곳



What's Cool!:재미있는 사이트들을 부분별로 모아 놓은 곳.

HandBook:인터넷 초보자들의 길잡이가 될 영문해설서가 있는 곳.

Net Search:원하는 웹 페이지(Yahoo, Altavista, Lycos, Infoseek등)를 검색 할 수 있는 검색 전문 페이지의 목록을 제공.

Net Directory:사이트를 주제별로 묶어서 분야별로 검색할 수 있도록 웹디렉토리의 목록을 제공.



▣ 상태표시줄

웹 페이지에 접속할 때 접속할 서버를 찾고 자료를 전송받는 모든 과정에서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전달문을 표시. 접속의 성공여부를 알 수 있는 표시판. 열쇠모양의 보안키는 사이트의 정보 보안성을 나타내 주는 척도. 신용카드 등 안전과 비밀을 요하는 작업에서는 열쇠 모양이 온전한 모양이고, 비밀을 보장 할 수 없는 작업에서는 열쇠모양이 끊어져 있음.

전송상태 표시막대의 칠해지는 길이로 전송량을 알 수 있음.

우측 끝에 있는 편지봉투는 뉴스읽기 작업창.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