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셀 - 기호에 따른 필드만들기
엑셀 - 기호에 따른 필드만들기
  • 김병애/ PC배움터 운영, <자신있는 엄마 자신있는 컴퓨터> 저자. (상담문의/PC배움터0
  • 승인 2017.09.20 13:52
  • 수정 2017-09-2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비를 넓혀 주는 방법은 열머리글의 오른쪽 괘선으로 마우스 포인터를 옮기고‘두번 누르기’

 

엑셀의 편리한 기능을 익혀 나가도록 합시다.도서목록의 필드는 화면에서와 같이 구분, 도서명, 출판사, 저자또는 역자, 초판 연월일, 구입 연월일, 가격, 기타비고란등으로 분류하여 입력했습니다. 여러분들은 각자 기호에 따른 필드를 만들어 보십시요.

맨 윗칸(A1)에는 제목을 입력하세요. 다음 줄(B)에서는 셀을 하나씩 우측으로 옮기면서 (B1, B2, B3, B4...)필드를 입력해 나갑니다. 그 너비는 대강 정하여 두었다가내용을 입력 하면서 넓혀야 될 형편이면 그때 그때 넓혀 나가면 편하지요.

도서명이나 저자와 역자, 비고란 등의 너비는 넉넉히 해둡니다. 너비를 넓혀 주는 방법을 다시 알려드리면, 한가지 방법은 열머리글(A,B,C,D...)의 오른쪽 괘선으로 마우스포인터를 옮기고 ‘두번 누르기’하면 셀내용이 제일 긴 칸에 맞게 너비가 자동으로 조절되지요. 또 다른 방법으로는 원하는만큼 열머리글의 오른 쪽 괘선에 마우스 포인터를 옮겨 한번 누르기 하여 드래그 하면 너비를 조절할수 있지요. 필드의 종류도 많고 각각의 너비가 넓어지면 인쇄할때 한 화면에 다 찍어 낼 수가 없을 수도 있습니다만, 종이의 방향과 축소비율로 조절 할 수도 있습니다.

연월일은‘97/05/17’이라고 입력해도‘97-05-17’으로 바뀌면서 입력 됩니다.

가격을 입력하면 숫자는 제 스스로 오른 쪽으로 정렬되고, 다른 문자들은 좌측으로 정렬되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가격은 3자리씩 컴마로 끊어 주거나 숫자 앞에‘₩’표시를 하여 주면 더욱 선명한 자료가 되지 않을까요? 숫자로만 입력해 놓은 첫셀에 마우스를 대고‘한번누르기’하여 그 줄의 아래끝 데이터까지 드래그합니다. 검게

범위가 정해졌습니다. 범위를 정할때 항상 제일 먼저 선택된 셀은 검게 변화되지 않음을 알아두십시요.

다음에는 ‘서식도구 모음줄’에서‘통화’또는 ‘,’를 선택하세요. 숫자 앞에 ‘₩’표시가 붙었거나 3자리씩 컴마가 찍혀 변화되었지요? 그런데 숫자가 일부 셀에서 ‘#####’로 바뀌어 나타난다면 금액의 자리수가 긴셀에 컴마와 ₩표시를 넣기에는 너비가 부족 하다는 표시이지요. 이 때는 그 해당 셀의 너비를 위의 방법으로 넓혀 주면 다시 숫자가 되살아날 것입니다.

이제 제목을 꾸미려면 제목을 입력한 셀을 마지막 필드의 셀까지 드래그 하여 검게범위를 정하고‘서식도구 모음줄’에서 글자체, 크기, 속성, 괘선의 종류(외곽선만 진하게) 등을 선택해줍니다.

제목과는 조금 다르게 필드의 열도 꾸며봅시다. 필드가 차지하고 있는 열머리글‘B’에 마우스 포인터를 대고‘한번 누르기’ 하면 B열이 검게 변하지요? 이제 ‘서식도구 모음줄’에서 글자체, 글자 크기, 가운데 정렬 등을 선택 합니다.

데이터가 입력되어 있는 하나하나를 칸막이해 선명하게 정리하고 싶습니까? 열머리글 B,C,D,E... 데이터가 입력되어 있는 끝까지 드래그하여 범위를 정한 후 괘선의 종류를 칸사이와 외곽선 모두 진하게 하도록 선택 해줍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