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등한 호칭문화 위해‘기꺼이 불편해지기’를
평등한 호칭문화 위해‘기꺼이 불편해지기’를
  • 채혜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7.11.02 14:32
  • 수정 2007-11-02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dosage for cialis site cialis prescription dosage
‘워피안(Whorfian) 법칙’은 우리가 사용하는 언어가 우리의 사고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론이다. 미국의 워프라는 학자에 의해 개념화되고 하이드 박사에 의해 증명된 이 이론은 언어가 사람들의 인식 속에서 나오는 동시에 사람들의 인식에 영향을 준다고 설명한다.

새로운 호칭은 새로운 의식과 문화를 만들어낸다. 때문에 일상 속의 언어를 교정하는 작업은 꾸준히 전개돼 왔다. 지난 1999년 한국여성민우회가 ‘편부모’ 대신 ‘한부모’란 단어를 쓰자고 주장했던 것이 그 예다. 불완전하고 비정상적이라는 뜻의 ‘편부모’ 대신 ‘하나로도 온전하다’란 뜻을 담은 ‘한부모’라는 말을 쓰자고 제안했을 당시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 이미 정착된 단어가 있기 때문에 호칭을 바꾸기는 어렵다는 입장에서였다. 하지만 지금은 언론에서도 한부모를 통용해서 쓰고 있다. 지난 9월에는 모부자복지법 일부개정 법률안이 ‘한부모가족지원법’이란 이름으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지난해 고정된 성역할을 드러내는 호칭을 바꾸고 평등한 가족문화를 만들자는 취지에서 ‘여성이 여성에게 쓰는 호칭 바꾸기’를 제안했던 한국여성민우회는 된서리를 맞았다. 한 일간지가 이 캠페인을 두고 ‘먹고 살기 편해져서 할 짓 없는 여자들이 신경 쓰는 일’이라는 한 누리꾼의 말을 지면에 그대로 옮겨놓으면서 논란을 부추겼다. 이로 인해 갑자기 몰려든 안티세력 때문에 한때 캠페인 홈페이지가 다운되기도 했다. 

예상치 못한 역풍에 시달렸던 민우회가 최근 평등한 호칭문화를 위한 구체적인 실천사항을 내걸고 다시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에 앞서 서울시 거주 20세 이상 성인남녀 107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도 실시했다.

조사 결과, 가족관계 내에서 호칭에 대해 불편함을 느낀다는 응답률이 남녀 평균 40%를 넘어섰다. 여성(51%)이 남성(37%)에 비해 호칭에 대한 불편함을 더 많이 느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여성들은 부부간 구어체(67.4%)에서 가장 큰 불편함을 호소했고, 며느리·사위에 대한 부모 구어체(63.8%)에서도 비슷한 응답률을 보였다.

이에 따라 민우회는 “‘집사람’ 대신 ‘배우자’란 말을 쓰자”는 실천사항과 함께 ▲부부간 서로 존중하는 호칭과 구어체 사용하기 ▲양가 부모님께 똑같이 어머님·아버님이라고 부르기 ▲아가씨·도련님, 처제·처남에게 동등한 존중과 친밀함으로 대하기 ▲나이와 항렬이 어긋나 호칭 사용이 불편할 때는 새로운 방법 찾아보기 등의 방법을 제안했다.     

이미 익숙해진 호칭을 바꾸는 일은 불편함을 동반한다. 그러나 호칭은 그 말을 쓰는 사람들 사이의 관계를 규정하는 힘을 갖고 있다. 호칭이 변하면 불리는 사람의 지위도 변하고, 그 말을 쓰는 사람들 사이의 관계도 변하게 된다. 이처럼 호칭을 바꾸는 일은 사회구조를 변화시키고 관계를 재정립하는 중요한 과제인 것이다.

평등한 호칭문화를 위해서는 생태주의자들이 실천하는 ‘기꺼이 불편해지기’의 태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일회용품 사용 않기, 샴푸 대신 비누 사용 등의 작은 실천으로 지구를 살릴 수 있는 것처럼, 호칭을 바꾸려는 작은 노력이 일상 속 양성평등문화를 만드는 초석이 될 수 있을 테니 말이다.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