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제3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 김나령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7.07.27 15:16
  • 수정 2007-07-27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풍호반서 펼쳐지는 영화와 음악의 향연
'원스' 등 73편 음악영화 소개
가수 이승환 등 라이브무대도

 

개막작 ‘원스’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개막작 ‘원스’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이번 휴가에는 가족과 함께 '제천국제음악영화제'를 찾아보는 게 어떨까. '본격 휴양영화제'를 표방하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오는 8월9일부터 14일까지 충북 제천의 청풍호반과 의림지, 제천문화관 등지에서 열린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음악과 영화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음악영화제로 올해로 3회째를 맞았다. 영화제는 9개 섹션을 통해 23개국 73편의 영화를 선보이는 영화 프로그램과 매일 밤 라이브 콘서트를 여는 '라이브 초이스', 영화와 음악공연을 한번에 볼 수 있는 '원 썸머 나잇' 등의 음악 프로그램을 비롯해 특별 프로그램과 이벤트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됐다.

올해 영화 프로그램은 '음악영화제'로서의 정체성을 보다 강화했다. 기존의 음악 전문섹션인 '뮤직 인 사이트'에서는 최신 음악 전문 다큐멘터리를 소개한다. 세계 최신 영화를 만날 수 있는 '시네 심포니'는 음악을 소재로 하거나 음악의 활용이 돋보이는 뮤지컬 장르의 영화를 선보이는 음악 전문 섹션으로 재편성됐다. 전세계 음악을 주제로 한 단편작품을 소개하는 '음악 단편 초대전'과 최근 한국에서 제작된 음악영화들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한국 음악영화 스페셜' 섹션도 새롭게 마련됐다.

개막작인 '원스'는 올해 선댄스영화제와 더블린영화제에서 관객상을 수상하며 화제가 된 아일랜드 음악영화다.

 

호주영화 ‘래즐대즐 댄스 경연’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호주영화 ‘래즐대즐 댄스 경연’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이밖에도 베토벤의 말년을 새롭게 조명한 폐막작 '카핑 베토벤(아그네츠카 홀란드)'을 비롯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평화를 위해 청소년들이 오케스트라를 결성한다는 내용의 '다니엘 바렌보임과 서동시집 오케스트라', 올해 세상을 떠난 첼리스트 로스트로포비치와 소프라노 갈리나 비쉬넵스카야 부부의 결혼 50주년을 맞아 이들의 삶을 그려낸 작품 '생의 엘레지' 등이 상영된다.

영화보다 음악이 고프다면 매일 밤 열리는 음악 프로그램에 주목해보자. 영화와 음악공연을 한번에 볼 수 있는 '원 썸머 나잇'이 올해도 열린다. 이승환, 조규찬, MC스나이퍼, 바비킴, 다이나믹 듀오, 정원영 밴드 등 인기가수들이 나와 매일 밤 음악의 향연을 펼친다. 이밖에도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 공연을 직접 볼 수 있는 '제천 라이브 초이스' 등도 준비됐다.

자세한 사항은 제3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홈페이지(www.jimff.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7월30일부터 인터넷 예매 가능.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